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택배과로사委, 오늘 대리점주 사망 관련 입장 발표

송고시간2021-09-27 05:30

댓글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이달 1일 오전 경기도 김포시 한 택배업체 터미널에 마련된 40대 택배대리점주 A씨의 분향소 인근에 근조화환들이 줄지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가 27일 CJ대한통운 대리점주가 극단적 선택을 한 이후 전국택배노조에 제기된 비판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서대문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리점장 사망 후 언론과 정치권 등에서 나온 노조 비판·의혹에 대한 입장과 향후 계획 등을 밝히기로 했다.

앞서 경기 김포에서 CJ대한통운 택배 대리점을 운영하던 40대 A씨는 지난달 30일 한 아파트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의 옷 주머니에서는 노조원들의 이름과 이들의 집단행동을 원망하는 내용이 적힌 유서가 발견됐다.

이에 택배노조는 일부 조합원이 A씨를 괴롭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A씨의 극단적 선택의 원인은 원청인 CJ대한통운이 대리점 포기를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