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洪 "몰랐으면 무능, 알았으면 범죄"…尹측 "치졸한 음해"

송고시간2021-09-26 22:22

댓글

'대장동 의혹' 두고 티격태격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 찾은 홍준표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 찾은 홍준표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을 찾아 발언하고 있다. 2021.9.20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6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에 김수남 전 검찰총장과 박영수 전 특검이 연루돼 있는 점을 들어 경쟁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이재명 성남시장 대장동 개발비리를 관할한 강찬우 전 수원 지검장은 보고 받지 않았을까, 김수남 전 검찰총장은 보고 받지 않았을까"라며 "그 뒤를 이은 검찰총장은 대부 격인 박영수 특검이 관련돼 있었는데 보고 받지 않았을까"라고 적었다.

이름을 거명하진 않았지만,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몰랐다면 무능의 극치이고, 알았다면 범죄"라고 세 사람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어 "검찰 범죄정보과는 이런 범죄를 수집해 검찰총장에게 보고하고 총장은 수사 여부를 지시한다"며 "그 중 두 사람은 비리의 온상이었던 화천대유 고문이고, 한 사람은 야당 후보"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음해성 가짜뉴스'라며 즉각 반발했다.

윤석열 캠프는 논평을 통해 "홍 후보 특유의 아니면 말고 식 가짜뉴스"라며 "당내 경쟁 후보에 대한 이런 흑색선전은 금도를 한참 넘었다. 나라 정치발전을 위해 퇴출돼야 한다"이라고 밝혔다.

외교안보 공약발표하는 윤석열
외교안보 공약발표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9.22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캠프는 특히 "박영수 특검은 2015년경부터 2016년 11월까지 화천대유 고문이었고, 그 딸이 채용된 것은 2016년 8월경이다. 당시는 윤석열 후보가 대구고검·대전고검에 좌천돼 있던 시기인데, 누구로부터 무슨 보고를 받았다는 말인가"라고 반박했다.

또한 "윤 후보는 김수남, 문무일 검찰총장을 거쳐 2019년 7월 총장이 됐다"라며 "윤 후보가 김수남 전 총장의 바로 뒤를 이은 것처럼 홍 후보가 주장한 것도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라고 주장했다.

캠프는 홍 후보에 대해 "상대 후보 흠집내기에 몰두하는 치졸한 술수를 쓰는 사람"이라며 "졸렬하고도 무책임한 언동이 계속될 경우 정권교체를 간절히 바라는 당원과 국민의 엄정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