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토트넘 완패에도 제 몫 한 손흥민, 팀 내 최고 평점

송고시간2021-09-27 03:42

댓글

"토트넘에서 뭐라도 해보려는 유일한 선수"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아스널 도미야스의 수비를 피해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아스널 도미야스의 수비를 피해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시즌 첫 '북런던 더비'에서 팀의 3연패를 지켜봐야 했지만, 리그 3호 골을 터트리며 분투한 손흥민(29)이 토트넘 홋스퍼 선수 중 최고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아스널과 원정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토트넘이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34분 만회 골을 넣었다.

지난달 29일 왓퍼드와의 3라운드 홈 경기(1-0 승)에서 프리킥으로 2호 골을 터트린 이후 약 한 달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한 손흥민의 시즌 3호 골이다.

전반에만 세 골을 내준 토트넘은 결국 1-3으로 져 리그 3연패에 빠졌으나 손흥민이 아니었더라면 리그 3경기 연속 0-3 패배라는 더 큰 수모를 당할 뻔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을 줬다.

교체 선수를 포함해 이날 경기를 뛴 14명의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다.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7.0점으로 손흥민의 뒤를 이었다.

손흥민의 평점은 아스널 선수를 포함해도 이날 골을 넣은 부카요 사카(8.4점),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8.2점), 에밀 스미스 로우(7.9점)에 이어 네 번째로 높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도 손흥민에게 토트넘에서는 가장 높은 평점인 7점을 매겼다. 후반 교체 투입된 윙어 브리안 힐도 손흥민과 함께 7점을 받았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토트넘에 실낱같은 희망을 안기는 골을 넣었고, 뭐라도 해보려는 유일한 토트넘 선수로 보였다"고 촌평했다.

나머지 토트넘 선수들의 평점은 이날 보여준 경기력 그대로 전반적으로 낮았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해리 케인을 비롯해 델리 알리, 자펫 탕강가, 다빈손 산체스의 평점은 4점이었다.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3점을 받았다.

아스널에서는 스미스 로우에게 가장 높은 9점이 주어진 가운데 오른쪽 풀백으로 풀타임을 뛰면서 손흥민과 '미니 한일전'을 펼친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가 사카와 같은 8점을 받았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