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구대암각화 발견 50주년…올해 다양한 체험·전시·학술행사

송고시간2021-09-27 06:43

댓글

울산암각화박물관 "암각화 가치 알리고 세계유산 등재 기원"

울산암각화박물관과 반구대 일원
울산암각화박물관과 반구대 일원

[울산암각화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암각화박물관은 반구대 암각화 발견 50주년을 기념해 연말까지 다양한 문화행사, 전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10월 26일 사진전 '박물관에 남겨진 암각화'가 열린다.

암각화박물관이 개관 이래 수집해 온 아프리카 사하라, 알프스 몽베고 등 세계 각국의 암각화 사진을 소개하는 전시다.

같은 달 29∼31일에는 문화행사 '안녕, 반구대'가 개최된다.

가족과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타일에 암각화 그림 그리기, 열쇠고리 만들기 등 각종 체험이 진행된다.

11월 2일부터 내년 3월 27일까지는 기후 변화에 적응하며 살아간 신석기시대 사람들 생활을 조명하는 특별기획전 '대곡천사냥꾼Ⅱ : 바다로 간 사람들'이 마련된다.

12월 13∼14일에는 대곡리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국제 학술대회가 서울과 울산에서 동시에 열린다.

'암각화와 신성한 공간'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 토론, 대중 강연 등이 예정돼 있다.

같은 달 21∼26일에는 암각화 발견주간을 맞아 '메리 암각화' 행사가 개최된다.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는 트리 제작 등 연말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암각화의 가치를 알리고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고자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했다"라면서 "관람객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전시와 체험을 즐기도록 방역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는 문명대 교수 등이 1971년 천전리 암각화(각석)를 조사하던 중 마을 주민들 도움을 받아 발견했다.

특히 발견한 날짜가 12월 25일이어서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했다.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조사 장면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조사 장면

[문명대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