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철수 "최순실 국정농단은 소꿉장난"…대장동 특검·국조 요구

송고시간2021-09-27 09:49

댓글

"이재명, 알고 방치시 단군 이래 최대 배임"…국힘도 싸잡아 비판

"野 대선후보들 진상규명 힘 합쳐야"…범시민대책기구 제안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7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통해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 관련 긴급담화문 발표를 통해
"화천대유 대장동 게이트는 여야를 뛰어넘어 정계, 재계, 지자체, 언론인, 법조인들이 한통속이 된 대한민국 특권 카르텔의 농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순실의 국정농단조차 소꿉장난으로 여겨질 만한, 최대의 부동산 비리 종합세트"라고 이번 사태를 규정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 주장처럼 이 사건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하루빨리 특검을 통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며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특검 요구 수용을 촉구했다.

그는 "까면 깔수록 드러나는 비리 의혹과 도덕성 시비에서 제1야당도 결코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특혜나 도덕성 의혹을 받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출당이나 제명 등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 스스로 고발조치 해야 한다"며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고액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되면서 탈당한 곽상도 의원을 겨냥해서는 "국회의원이 연루돼 있다면, 의원직을 내려놓고 수사에 임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했다.

그는 "제1야당 대선 후보들이 진상규명에 힘을 합쳐야 한다"며 부동산 카르텔 해체와 관련해 사회적 합의를 모색하는 '범시민 대책기구'를 제안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 "성남 대장동에 꽂은 빨대를 통해 국민의 피 같은 돈이 흘러간 곳이 이번 게이트의 몸통일 것"이라며"
불법을 합법화시킨 설계자가 있을 것이고 거기에 들러붙은 파리 떼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어떤 가능성 앞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지사는 궤변과 말 바꾸기, 그리고 '모두가 똑같이 도둑놈이야'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프레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며 "국민께 납득할 만한 설명을 드리지 못한다면 이번 사태는 '시정농단'을 통한 '국정농단'의 예행연습으로 의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의 이익이 소수의 민간인에게 깔때기 꽂은 것처럼 흘러 들어가는 것을 알고도 방치했다면, 이것은 단군 이래 최대의 배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불평등의 첫 번째 원인인 부동산 불평등과 관련해서 한 줄 한 줄 낱낱이 기록하고 기억하는 역사의 증인이 되겠다"고 밝혔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