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레알전 골' 이강인 또 안 뽑은 벤투 "다른 선수들도 잘해서"

송고시간2021-09-27 11:28

댓글

백승호 2년 만에 다시 불러…"K리그 잘 적응…기술적으로 뛰어나"

홍정호·주민규 등 정상급 K리거 미발탁 이유 질문엔 "답변 안 하겠다"

벤투 감독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대표팀 다른 선수들도 잘해서" 최근 소속팀에서 좋은 플레이를 펼치는 이강인(마요르카)을 선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3~4차전(10월 7일 시리아 홈경기·12일 이란 원정경기)에 나설 태극전사 27명의 명단을 27일 발표했다.

9월 치른 1, 2차전을 앞두고 발표된 명단에서 이름이 보이지 않았던 이강인은 이번에도 소집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최근 스페인 프로축구 라리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이강인으로서는 아쉬움이 적잖을 결과다. 그는 최근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마요르카 데뷔골을 넣은 데 이어 전날 오사수나와 경기에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이 레알 마드리드와 오사수나를 상대로 좋은 활약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대표팀의 다른 선수들 또한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몇몇 선수는 소속팀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는 않았지만, 멀티 플레이어이고 다른 장점들도 있어서 (이강인이 아닌) 그들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데뷔골 넣는 이강인
데뷔골 넣는 이강인

마요르카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명단에는 2019년 10월 월드컵 2차 예선 이후 부름을 받지 못했던 백승호(전북)가 오랜만에 이름을 올렸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는 몇 달 전에 K리그로 오면서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금은 잘하고 있다.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중원에서 복수의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여서 뽑았다"고 설명했다.

이라크, 레바논과 1, 2차전(1승 1무)에서 경기력과 관련한 비판을 많이 받은 벤투 감독은 해외파 선수의 컨디션 관리 문제와 일부 K리그 선수들을 선발하지 않는 것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답변을 거부하는 등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벤투 감독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1, 2차전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해결책은.

▲ 9월 승점 6점을 원했는데 승점 4점에 그쳤다. 이번에 치를 2경기는 어려울 것이다. 공격 전개와 득점 기회를 살리는 능력을 더 키우겠다.

-- 4명의 골키퍼를 발탁한 배경과 송범근(전북)을 선발한 이유는.

▲ 보통 23명을 선발하는데, 이번에는 더 많은 27명을 뽑았다. 더 많은 옵션을 가지고 서로 다른 방식으로 경기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3차전은 홈에서, 이란과 4차전은 원정에서 치른다. 이란에서 혹시 발생할 수 있는 돌발상황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골키퍼 4명을 선발했다.

송범근은 이전에 선발한 적이 있다. 다시 함께하게 됐다.

-- 소속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강인을 선발하지 않은 이유는.

▲ 이강인이 레알 마드리드, 오사수나를 상대로 치른 최근 2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대표팀의 다른 선수들 또한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몇몇 선수는 소속팀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는 않았지만, 멀티 플레이어이고 다른 장점들도 있어서 그들을 선택했다.

벤투 감독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9월 소집 때 해외파 컨디션·시차 문제가 제기됐는데, 10월에는 어떤 식으로 선수들의 컨디션을 관리할 것인가.

▲ 해외파 선수들이 어떤 상태로 합류하는지 봐야겠다. 이미 경기 스케줄은 잡혀져 있고, 우리는 최선의 방법으로 관리할 뿐이다. 우리에겐 성취할 목표가 있고, 다른 목표는 없다. 항상 최고의 선수로 매 경기에 임하겠다.

-- 백승호를 오랜만에 발탁한 배경은. 어떤 역할을 맡길 계획인가.

▲ 백승호는 몇 달 전에 K리그로 오면서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금은 잘하고 있다.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중원에서 복수의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여서 뽑았다.

-- 한국이 이란을 상대로 늘 어려운 경기를 했는데, 이번 맞대결에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어떤 점을 집중적으로 준비하실 것인지 궁금합니다.

▲ 일단 첫 경기인 시리아전에 집중하고 그다음에 이란전을 고민하겠다.

-- 10월 2경기에서 승점 목표는?

▲ 답변하기 쉬운 질문이다. 6점을 원한다. 어려움은 있겠지만 말이다.

-- 1, 2차전에서 득점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있었다. 그런데도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스트라이커를 황의조(보르도)와 조규성(김천) 2명만 뽑은 이유는.

▲ 어떻게 명단을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 손흥민과 나상호 등도 원톱으로 뛸 수 있는 선수들이다. 다른 2선 공격수들도 투톱으로 최전방에 설 수 있다.

-- 그간 꾸준히 선발한 김문환(LA FC)을 이번엔 부르지 않은 이유는.

▲ 전술적, 기술적 이유 때문이다. 다른 이유는 없다.

벤투 감독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호주와 이란을 제외한 다른 나라들은 최종예선에서 고전하고 있다. 우리는 어떤 부분을 강화해야 최종예선에서 경쟁력을 보일까.

▲ 호주와 이란을 제외한 다른 강팀들이 부진하다는 건 동의 못 하겠다. 다가올 경기들을 겸손하게 준비해야겠다.

-- 빌드업 축구가 아시아 최종예선은 물론이고 월드컵 본선에서도 경쟁력을 보일 수 있을까.

▲ 월드컵 본선은 나중에 얘기하자. 난 우리 팀의 축구 스타일을 믿는다. 못 믿으면 난 이 자리에 없을 것이다.

-- 홈 경기를 하고 원정으로 이동해야 하는 일정이다. 긴 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유럽파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와 관련해 특별히 준비하는 건 없나.

▲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특별히 뭘 더 준비해야 한다는 것인가.

-- 홍정호(전북), 주민규(제주) 등 K리그에서 정상급으로 분류되는 선수들을 대표팀에 안 뽑는 이유는.

▲ 답변하지 않겠다.

-- 소집 기간에 부상 선수가 나와 대표팀의 선수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코치진과 함께 최선의 결정을 내려 목표를 달성하는 게 내 일이다. 말하기는 쉽지만 결정하기는 어려운 것들이 있다. 누군가는 어떻게 결정할지보다는 어떤 말을 하느냐를 더 고민하겠지만, 나는 결정하는 데 더 많이 고민하겠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