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대장동 특검 드라이브…내로남불 역풍 우려도

송고시간2021-09-27 12:05

댓글

당 특위, 성남시청 항의 방문해 '이재명 책임론' 부각

일부 최고위원, 공개 사과…당내 일각, 郭 의원직 사퇴 요구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2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제의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한 장본인이라 주장하며 특검 수사를 거듭 촉구했다.

이 지사가 이번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 지칭한 데다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이 드러나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건도 있었던 만큼 민주당이 특검 법안을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 않으냐는 논리를 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전체 사업을 설계한 사람이 이 지사 본인이라고 이미 스스로 밝혔다"며 "반성은커녕 성을 내고 있으니 역대급 뻔뻔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지금처럼 특검과 국정조사를 계속 회피한다면 역대급 일확천금 부패 사건의 공범으로 낙인이 찍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관이 나서서 원주민과 입주자에게 돌아갈 이익을 몇 명에게 몰아줬다"며 "이처럼 기막힌 구조를 설계한 사람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말도 안 되는 특혜 구조를 몰랐다면 철저히 무능한 것이고, 그 구조를 알고도 해줬다면 비상식 부패의 공모자가 된다"고 지적했다.

당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성남시청과 성남도시개발공사를 항의 방문하며, 이 지사의 책임론을 부각하는 데 주력하기도 했다.

특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조만간 사건의 얼개가 전체적으로 다 드러날 것"이라며 "곽 의원 아들 문제에 일희일비하면서 이것이 마치 전부인 양 떠드는 세력들이 궁지에 몰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 전략기획부총장인 성일종 의원 역시 라디오에서 "곽 의원 아들 같은 경우 몸통은 따로 있고, 사실 머리털 하나 정도 되는 사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곽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이 대선 정국 한가운데서 심각한 여론의 역풍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곽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자녀 관련 의혹을 앞장서 제기해온 만큼 당 전체가 내로남불의 덫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였다.

일부 최고위원들이 공개적으로 자성의 목소리를 낸 것도 그런 맥락으로 해석됐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최근 우리 당 소속 의원들의 가족이 국민 상식에 맞지 않는 논란에 오르는 경우가 잇따라서 참담한 마음과 안타까움을 금할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힘 가족 여러분 모두는 스스로를 되돌아 엄중하게 살펴보는, 뼈를 깎는 각오로 대선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도 "노력한 만큼 공정한 대우를 꿈꿨던, 그리고 꿈꾸고 있는 보통의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준 부분에 대해 당 청년 최고위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라디오에서 "윤희숙의 길을 따라야 한다"며 곽 의원이 단순 탈당에 그치지 말고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성남시청 방문하는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성남시청 방문하는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성남=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가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청을 방문하고 있다. 2021.9.2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