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PSG 데뷔골' 메시 "득점 몹시 기뻐…팀에 적응하는 중"

송고시간2021-09-29 09:24

댓글

'옛 스승' 과르디올라 "메시 행복하면 나도 행복"

PSG 데뷔골 터트린 메시
PSG 데뷔골 터트린 메시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 후 네 경기 만에 첫 골을 터트린 리오넬 메시(34)가 마침내 활짝 웃었다.

메시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맨시티)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에서 후반 29분 팀의 2-0 승리를 확정 짓는 쐐기골을 터트렸다.

공을 몰고 중앙으로 돌파한 그는 킬리안 음바페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지난달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떠나 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가 새 팀에서의 네 번째 경기에서 터트린 데뷔골이다.

경기 뒤 프랑스 '카날+'와 인터뷰에서 메시는 "골을 넣어 몹시 행복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조별리그 1차전에서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무승부(1-1)를 거뒀기 때문에 이 경기에서 이겨야 했다"며 "지난 시즌 UCL 결승까지 갔던 강한 팀을 상대로 매우 중요한 경기에서 승리를 따냈다"고 설명했다.

네이마르(왼쪽부터)-음바페-메시
네이마르(왼쪽부터)-음바페-메시

[AP=연합뉴스]

이날 경기 전까지 메시는 PSG에서 공식전 3경기를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팀에 녹아들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가 나온 가운데 최근에는 무릎 부상이 겹쳐 두 경기를 소화하지 못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부상을 딛고 돌아온 그는 기다리던 득점포를 가동했다.

변함없는 존재감을 선보인 그는 팀에 적응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메시는 "최근에 경기를 뛰지 못했고, 홈 경기장에서는 단 한 경기를 치렀다. 오늘이 두 번째다. 새 팀과 새로운 동료들에 점차 적응해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팬들의 기대를 모으는 메시-음바페-네이마르 조합에 대해서는 "함께 호흡을 맞추다 보면 더 나아질 거로 본다"며 "우리가 함께 발전해야 하고, 경기력을 높여가야 한다. 오늘 경기에서도 잘했다. 최선의 경기력을 끌어내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얄궂게도 메시가 득점한 상대 팀은 옛 스승 페프 과르디올라가 이끄는 맨시티다.

메시는 UCL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팀을 상대로 가장 많은 골을 터트린 선수다.

앞서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팀과 4차례 만나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상대로 2골, 맨시티를 상대로는 4골을 기록한 그는 이날 다섯 번째 맞대결에서 7번째 골로 자신의 기록을 늘렸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EPA=연합뉴스]

옛 제자에게 또 한 번 일격을 당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경기 뒤 "우리는 경기를 잘했지만, 골을 넣지 못한 게 패인"이라며 "메시를 90분 동안 통제하는 일은 불가능하다는 걸 알고 있었다. 부상에서 복귀한 만큼 공을 많이 잡지는 않았지만, 우리는 그가 질주해 박스 근처로 접근하면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를 잘 안다. 기회를 주지 않으려 노력했는데, 그 점은 잘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메시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메시가 PSG에서 행복하다면 나도 행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