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호 대기 중 '꽝' 운전자 알고보니 음주운전 경찰관

송고시간2021-09-29 09:40

댓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에서 한 경찰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앞 차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내 입건됐다.

음주운전
음주운전

[게티이미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9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8시 30분께 제주시 도평동의 한 도로에서 서부경찰서 소속 모파출소에 근무 중인 A 경사가 음주운전을 하다 앞에 신호 대기 중이던 차를 들이받고, 피해 차량이 또다시 앞 차량을 들이받았다.

적발 당시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로, 다행히 이 사고로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