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양주시,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송고시간2021-09-29 10:28

댓글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양주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9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진단검사를 의무화한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진단검사 대상은 지역 내 기업체, 위생업소, 농·축산시설 등에 종사하는 외국인 근로자와 직업소개소 종사자·이용자 등이다.

양주시청
양주시청

[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직업소개소의 경우 특성상 이용자 대다수가 일회성 근무를 하는 일용직 노동자로, 확진자 발생 때 감염경로 파악이 어려워 연쇄 감염 우려가 있어 진단검사 대상에 종사자와 이용자를 포함했다.

행정명령에 따라 외국인 노동자 1명 이상 고용한 사업주는 미등록 외국인을 포함해 모든 외국인 노동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해야 한다.

지난 1일 이후 진단검사를 받았거나 코로나19 백신 2차 예방접종을 한 뒤 2주 이상 지난 외국인은 검사 대상에서 제외된다.

진단검사는 유양동 선별진료소와 덕정역 앞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받을 수 있으며 검사비는 무료다.

행정명령을 위반하면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고, 위반으로 감염이 확산하면 검사·조사·치료 등에 들어가는 방역 비용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외국인 근로자와 직업소개소 관련 확진자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어 선제적 진단검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