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호 못 받는 산업현장 근로자들…대구·경북 8월까지 57명 사망

송고시간2021-09-29 14:53

댓글

지난해보다 15명 증가…산업재해 인정은 매년 줄어

산재사망 건설노동자를 위한 공연
산재사망 건설노동자를 위한 공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이 연 산재사망 건설노동자 458인 합동위령제에서 추모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2021.9.29 seephoto@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올해 대구와 경북지역 산업 현장 사망자 수가 지난해보다 3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5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2명)보다 15명 늘어났다.

교통사고나 개인 질병 등으로 인한 사망자는 제외한 수치다.

일례로 지난달 10일 오후 2시께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에서 문화재 발굴 작업에 파견된 A(78)씨는 돌풍에 날아든 천막에 머리를 부딪혔다.

A씨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사인은 머리 충격으로 인한 지주막하 출혈로 판정됐다.

사업장 사망자는 늘었지만,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산업재해로 업무상 사고를 인정받은 사망자 수는 매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관내 산업재해 사망자는 38명이다. 이 중 20명은 건설업, 8명은 제조업, 10명은 기타 업종 종사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45명, 2019년 한 해 동안 99명, 2018년 한 해 동안 101명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아 보상을 마쳤다.

지난 5월 18일 익사한 70대 공공근로자 B씨의 유족 역시 산업재해를 다투고 있다.

B씨는 경북 성주군 금수면 금수문화야영공원에서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다가 하천에서 미끄러져 숨졌다.

'사용사업주'인 성주군은 B씨가 숨진 곳 수심이 30cm 미만이며, 지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을 주장했다.

군은 또 B씨가 대한노인회 경북성주군지회 소속 공공근로자로 '파견사업주'인 지회에 책임을 넘기며 다툼을 계속하고 있다.

박태홍 대구지방고용노동청 광역중대재해관리과장은 "사망 사고가 주로 공사금액이 적거나 규모가 작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경향을 보였다"며 "소규모 사업장에 안전 문화 확산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