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 "2050년 그린철강 실현 비용 최대 40조원…지원 필요"

송고시간2021-09-29 16:24

댓글

"수소환원제철 전환에 많은 시간·비용 들어…모두 노력해야"

김학동 포스코 사장
김학동 포스코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윤보람 기자 = 김학동 포스코 사장(철강부문장)은 29일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선 신규 투자비와 기존 설비의 매몰 비용을 포함해 최대 40조원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수소환원제철포럼(HyIS 2021)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이 끝난 것이 아니라 구체적이지 않고 변동성이 있지만,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설비를 전환할 경우 대략 이 정도의 비용이 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수소환원제철은 석탄 대신 그린수소를 환원제로 사용해 기존 고로(용광로) 공법과 달리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철을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포스코는 이 기술을 개발해 2050년까지 수소 500만t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김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선 기술적으로도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상용 규모의 실증을 얼마나 빨리 진행하느냐가 중요한 과제"라고 언급했다.

대규모 장치산업의 특성상 코크스, 고로, 제강 등 기존 설비를 수소환원제철 공정에 맞게 전환하는 과정에 많은 투자비가 필요한 점도 어려운 요인으로 꼽았다.

포스코가 추산한 수소환원제철 관련 비용은 2050년까지 신규 투자비 20조∼30조원, 기존 설비의 전환 비용 5조∼10조원이다.

김 사장은 "철강산업을 수소환원제철로 전환하는 것은 철강뿐 아니라 전·후 공정을 포함한 모든 제조업 생태계를 전환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금융지원, 세제지원, 연구개발(R&D) 국가정책 추진 등이 필요하며 과학기술단체, 시민단체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는 이날 행사에서 구체적인 수소환원제철 기술 개발 로드맵도 밝혔다.

김 사장은 "국책과제로서 정부와 함께 100만t 규모의 실용 데모 플랜트를 2023년부터 검토하고 2026∼2027년에는 실제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웨덴에서도 비슷한 시기 데모 플랜트 가동을 목표로 기술 개발을 추진 중"이라며 "양대 프로젝트가 성공하면 2030년에는 누가 상용 규모로 더 빨리 발전하는지, 어떤 기술이 더 효율적인지를 비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br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