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팩트체크] 윤석열 부친 통장에 찍힌 국고학술원…'친일' 흔적?

송고시간2021-09-30 16:22

댓글

윤석열 부친 통장에 '국고학술원사무국' 187만원 입금 내역

윤 부친, 대한민국학술원 회원수당으로 매달 180여만원 받아

대한민국학술원은 교육부 산하 단체로 일본 우익단체와 무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친 윤기중(90) 연세대 명예교수가 일본 우익단체에서 지원금을 받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가 윤 교수의 자택을 산 것을 두고 여러 의혹이 불거지자 윤 전 총장은 이를 해명하려고 매매 자금 19억원이 거래된 부친의 통장을 공개했다.

그러나 논란은 엉뚱한 곳에서 불거졌다.

공개된 통장 거래 명세 중 2019년 3월4일과 15일 두 차례 '국고학술원사무국'이라는 이름으로 입금된 187만5천원의 자금출처를 두고 일본 우익단체의 지원금이라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윤 교수가 '국고학술원'으로 지칭되는 일본 우익단체에서 정기적으로 지원금을 받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는 1967년 일본문부성 국비장학생으로 선발돼 일본 히토쓰바시대학교에서 유학해 대표적인 일본 유학파 출신의 경제학자로 평가받는다.

이런 사실이 엮이면서 윤 교수에게 187만5천원을 입금한 국고학술원사무국의 정체가 일본 우익단체 또는 이들과 연계된 국내 단체가 아니냐는 식의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연합뉴스 취재 결과 윤 교수의 계좌에 입금한 단체는 일본 우익단체와는 아무런 관련없는 한국 교육부 산하 국가기관인 '대한민국학술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학술원법에 따라 설치·운영되는 대한민국학술원은 학술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인문·사회·자연과학 부문의 학자를 회원으로 선발,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국가기관이다.

회원으로 선발되면 평생 매달 180만원의 정액수당과 소정의 학술원 행사 참여 수당을 받는다.

2007년 7월 인문·사회 제6분과 회원으로 선발된 윤 교수도 매달 정액수당 등의 재정지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민국학술원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에 "수당이 학술원 사무국 명의로 입금되기 때문에 입금자명에 '학술원사무국'이라고 찍힌 것 같다"며 "앞에 '국고'라고 붙은 것은 수당이 국고에서 지급되기 때문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측, 부친 주택 매매 의혹에 통장 내역 공개
윤석열측, 부친 주택 매매 의혹에 통장 내역 공개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측은 29일 윤 전 총장 부친의 연희동 주택 매매 의혹에 대해 계약서에 이어 부친의 통장 내역을 공개했다.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는 전날 윤 전 총장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지난 2019년 화천대유 최대주주로 머니투데이 기자를 지낸 김만배 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3호의 이사인 김명옥 씨에게 연희동 단독 주택을 팔았다며 뇌물 의혹을 제기했다. 2021.9.29 [윤석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

일각에서 대한민국학술원의 재정이 일본 우익단체와 관련됐을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하지만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

대한민국학술원법 16조에 따라 대한민국학술원의 모든 경비는 한국 정부가 부담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학술원 운영에 들어가는 경비는 물론 회원에게 지급되는 수당도 모두 국고로 충당한다.

대한민국학술원 관계자는 "학술원 재정은 모두 국가 예산으로 책정되고, 윤 교수 등 회원에게 지급되는 수당도 모두 국고에서 지급됐다"며 "학술원이 일본 우익단체의 지원을 받는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일부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회원 대부분이 친일 성향을 학자인 단체가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등 회원 15명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것은 사실이지만, 학술원 회원이 사망한 회원 286명을 포함해 총 429명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친일인사인 회원은 소수라고 할 수 있다.

대한민국학술원 관계자는 "학술원 설립 당시인 1954년에는 시대적 상황에 따라 일부 친일 논란이 있는 인사가 초대회원으로 선발된 것 같다"면서도 "지금은 대한민국 학술발전에 기여한 공이 큰 다양한 분야의 학자가 회원으로 선발된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 조세열 부위원장은 " 학술원은 세계 모든 국가가 각국 국내법으로 설립하는 국가기관이기 때문에 딱히 대한민국학술원이 친일 성향이라거나 일제 잔재라고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회원 선발과정이 기득권 위주라 보수·친일인사가 많이 포함됐다는 점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h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