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대장동 국감' 예고…"'문재명 지키기' 국감 안될 것"

송고시간2021-09-30 17:12

댓글
국민의힘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
국민의힘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 국정감사 종합 상황실’ 현판식을 하고 있다. 2021.9.3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열어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을 속속 파헤치겠다고 별렀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현판식에서 "문재인 정권 5년을 총결산하면서 무능·무식·무대포로 일관해왔던 잘못된 폭정의 결과에 대한 엄중한 심판과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정책 대전환의 모멘텀으로 삼아야 한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측에서 증인, 참고인 채택에 매우 소극적일 뿐만 아니라 아예 채택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모습까지 나타나고 있다"며 "결코 '문재명'(문재인+이재명) 지키기 국감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국토위, 법사위, 행안위, 정무위를 중심으로 이 지사를 포함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증인을 요청했으나 민주당의 거부로 채택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위에서는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법조팀장 등을 포함해 화천대유와 천하동인 관계자 18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행안위에서는 화천대유 관련 최초보도를 한 박종명 경기경제신문 기자, 김경률 회계사, 대장동 의혹을 특검으로 밝혀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을 올린 박 모 씨,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 대변인인 이기인 성남시의원 등 30명을 신청했다.

정무위에서는 대장동 개발의 입찰 경쟁에 참여했던 하나은행, 배당을 받은 SK증권, 초기 자금은 댄 킨앤파트너스, 산업은행 관계자 등 36명을, 법사위에서는 이 지사를 포함해 대장동 의혹 관련자 17명을 신청한 상태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