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샤넬,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6년만에 복귀

송고시간2021-10-01 10:24

댓글
샤넬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매장 전경
샤넬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매장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종도=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명품 브랜드 샤넬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다시 면세 매장을 열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일 공항 제1터미널 3층 면세지역에서 샤넬 매장 개업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공사 김경욱 사장과 현대백화점면세점 이재실 대표이사, 샤넬코리아 스테판 블랑샤르 대표 등이 참석했다.

매장은 면세지역 중앙 28번 탑승구 인근에 405㎡ 규모로 들어섰다. 외부는 샤넬 제품 특유의 주름 무늬를 연상시키는 파사드(외벽)와 대리석이 배치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샤넬이 인천공항 1터미널에 입점한 것은 2015년 3월 철수 이후 6년 반 만이다. 샤넬은 2018년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매장을 열어 운영해 왔으며, 이번 1터미널 복귀로 인천공항 매장이 2개가 됐다.

샤넬이 돌아오면서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에는 세계 3대 명품 브랜드인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 매장이 모두 들어서게 됐다.

공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면세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샤넬 등 명품 브랜드가 향후 항공수요 회복기에 공항 면세점을 쇼핑 채널의 핵심축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샤넬 매장 입점으로 공항 면세점 재도약의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샤넬 매장 위치
샤넬 매장 위치

[인천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