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승민측 "2년간 도시개발사업 중 대장동과 같은 사례 없다"

송고시간2021-10-01 12:28

댓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캠프는 1일 최근 2년간 이뤄진 도시개발사업 중 성남 대장동사업이 "가장 특이한 방식으로 추진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유승민 캠프 대장동 TF가 확보한 도시개발사업 현황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 진행된 71건의 도시개발 사업 중에서 민관 합동으로 추진된 사업은 경기도지사가 승인한 '김포풍무역세권' 사업과 창원시장이 승인한 '창원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사업으로 총 2건이었다.

이 두 건 모두 사업 추진과 관련해 자산관리 운용 및 처분은 공공과 민간이 공동으로 출자한 자산관리회사가 담당하도록 했다. 대장동 사업이 사업 신청자 구성원 중 1인을 자산관리 회사로 선정해 위탁한 점과는 대조적이다.

71건의 사업 중에서 도시개발사업의 추진방식이 대장동 사업과 같은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는 게 캠프 측 주장이다.

TF대변인인 이기인 성남시의원은 논평을 통해 "도시개발법은 입법목적이 개인의 이익 편취가 아니라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과 공공복리의 증진임에도 대장동 사업은 입법목적과 어긋나게 김만배, 유동규 등 소수의 배만 불린 꼴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