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송영길 "尹손바닥에 王…이러다 최순실 시대로 돌아가나"(종합)

송고시간2021-10-02 17:22

댓글

박용진 "배에 王 그려넣는건 봤지만…야당 처지 딱하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부산=연합뉴스) 김동호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TV토론회에서 손바닥에 '왕(王)'자를 새긴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지역 순회경선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러다가 최순실 시대로 돌아가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차례 TV토론회에서 손바닥에 한자 '왕(王)'자를 그려놓은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왕의 시대, 모든 권력기관을 사유하는 시대에 대해 국민들이 국정농단을 심판하고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만들어졌는데, 국민을 위해 가장 봉사해야 할 1번 일꾼인 대통령을 왕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술에 의거한 것인지, '왕'자를 써서 부적처럼 들고나오는 황당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흔드는 박용진
손 흔드는 박용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박용진 후보가 손을 흔들고 있다. 2021.10.2 handbrother@yna.co.kr

경선주자인 박용진 의원도 정견 발표에서 "영화배우처럼 멋진 몸매를 가지고 싶은 청소년 시절 배에 왕자를 그려 넣는 경우는 봤지만, 자기 손바닥에 왕자 그려 넣는 경우는 난생 처음"이라고 비꼬았다.

박 의원은 "우리는 지금 대통령이라는 나라의 최고 책임 공무원을 뽑는 중이지 왕을 뽑는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을 왕인 줄 아는 사람이 1위를 하고 있는 야당의 처지도 좀 안됐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