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계대출 죄기, 산림조합·지방은행으로…당국, 총량 관리 당부

송고시간2021-10-04 05:01

댓글

산림조합, 총량목표 초과…비·준조합원 전세대출·주담대 중단할 듯

금융당국, BNK 계열 은행에도 따로 요청 예정

은행 대출 관리 (PG)
은행 대출 관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6%대'에 묶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금융당국이 이번에는 산림조합과 지방은행의 대출 고삐를 죈다.

4일 금융당국과 산림조합중앙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이달 1일 산림조합중앙회 여신 담당자를 불러 산림조합이 올해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치를 초과한 데 우려를 전하고 총량 목표를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은행권과 농·축협 상호금융의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일부 산림조합의 가계대출이 통제 불능 수준으로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전국 130개 산림조합에 주어진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는 평균 4%대로 전해졌다.

산림조합중앙회 관계자는 "현재 가계대출 잔액 증가율이 연초 당국과 협의한 수준보다 조금 높은 5%를 넘었지만 다른 상호금융업권에 비해 높은 편은 아니다"며 "당국의 총량관리 요청에 따라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림조합중앙회 CI
산림조합중앙회 CI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조합중앙회는 연말까지 가계대출 총량 증가율 목표를 준수하기 위해 앞서 농·축협과 마찬가지로 비조합원과 준조합원에 대한 신규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하는 방안을 이번 주 결정할 계획이다.

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주 안으로 농·축협과 유사한 비·준조합원 대출을 일부 중단하는 쪽으로 결정하게 될 것 같다"며 "중앙회가 일방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주요 조합과 논의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BNK금융그룹 CI
BNK금융그룹 CI

[BNK금융그룹 제공]

금융당국은 이와 함께 가계대출 증가율이 유난히 높은 일부 지방은행에도 철저한 관리를 당부할 예정이다.

지방은행의 가계자금대출 잔액은 이미 6월 말에 작년 말보다 6.5%나 증가했다.

특히 BNK금융그룹 소속 경남은행과 부산은행의 증가율은 6월 말 기준으로 11.8%와 9.9%에 달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대출이 많이 늘어난 BNK 계열 은행에 총량 목표 준수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