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파자마 토크'…"이재명, 미래의 숙제를 주고 있다"

송고시간2021-10-03 22:01

댓글

"현실판 기생충 유학생활…대통령 되면 막말 안할 것"

"윤석열은 투박함이 부러워"…이재명·윤석열 '軍미필' 저격도

'집사부일체' 출연한 이낙연 전 대표
'집사부일체' 출연한 이낙연 전 대표

SBS 방송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3일 TV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경선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미래의 숙제를 계속 주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방영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나에게 이재명이란?'이라는 진행자 질문에 "이재명 씨는 기본소득이라는 숙제를 주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나에게 윤석열이란?'이라는 물음에는 "저와 문재인 정부에 큰 숙제를 계속 주신 분"이라며 "검찰을 어떻게 할 것이라는 검찰개혁의 숙제를 우리에게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보다 자신이 낫다고 생각하는 점을 묻는 말에는 "경험"이라며 "정부와 국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내정과 외교, 거기에 군대까지 안 해본 게 없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모두 '군 미필'인 점을 꼬집은 것이다.

그는 '두 주자에게서 이것만큼은 뺏어오고 싶은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이 지사는 어떤 문제에 대한 대처 방법과 설명에서의 순발력"이라며 "윤석열 씨는 투박함이다. 때로는 투박함이 필요할 때가 있다. 정치에서도 그렇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경선에서 이 지시가 누적 과반으로 앞선 데 대한 심경도 솔직히 드러냈다.

그는 '경선 성적이 좋지 않은데 많이 놀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앞으로 격차를 좁히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하는 걱정을 많이 한다"고 했다.

이어 "표현은 하지 않지만, 지지율에 일희일비한다"며 "지지율이 아주 안 높을 때는 아내에게 '많이 내려가네'라며 상의도 한다. 그러면 아내는 길게 보라고 조언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이것만큼은 절대 하지 않겠다?'라는 질문에는 "국민께 상처를 드리는 말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막말을 한다거나 대통령으로서의 인격을 의심받을 정도의 턱없는 망발은 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게 이제 남은 것은 없다. 절박함 뿐이다. 그 절박함을 국민께 드리겠다"며 가수 이장희 씨의 곡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반주에 맞춰 부르기도 했다.

'집사부일체'에서 노래를 부르는 이 전 대표
'집사부일체'에서 노래를 부르는 이 전 대표

SBS 방송 캡처

이 전 대표는 진행자들과 함께 편한 파자마 차림으로 갈아입고 촬영했다.

그는 자신을 소개하는 인물 포스터에 '현실판 기생충 유학생활'이라고 적은 것과 관련, "아버지가 '대학 등록금은 어떻게 해볼 텐데 하숙비는 못 댈 것 같다. 네가 해결해라'고 하셔서 효자동 고위 공무원 집에 가정교사로 들어가 서울 생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의 부인인 김숙희 여사도 동반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대선주자 특집으로 기획된 이 프로그램에는 앞서 이 지사와 윤 전 총장도 출연했으나 둘다 부인은 출연하지 않았다.

김 여사는 이 전 대표와의 첫 만남에서부터 신혼 생활에 이르기까지 기억에 남는 몇몇 일화를 소개했다.

김 여사는 연애 시절 이 전 대표와 통화하던 때를 회상하며 "4시에 전화하라고 하면 4시 5분도 아니고 딱 4시에 전화를 하더라"며 "'이낙연입니다' 이러는데 (목소리가) 동굴이었다. 이 남자가 이런 목소리였어? 심쿵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은 민주당 경선 1차 선거인단 투표가 발표된 다음 날인 지난달 13일 녹화됐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