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을철 자동차 관리법은…타이어·와이퍼 꼼꼼히 점검해야

송고시간2021-10-04 12:03

댓글
타이어 점검
타이어 점검

[케이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갑작스럽게 비가 내리는 등 변덕스러운 날씨가 반복되는 가을철은 평소보다 타이어와 와이퍼를 세밀하게 점검해야 하는 시기다.

4일 중고차 매매 플랫폼 기업 케이카에 따르면 가을비가 내린 후 운전을 할 때는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이 생겨 제동력이 약해질 수 있기 때문에 타이어 상태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 가을철에는 낙엽으로 인해 도로가 더 미끄러울 수 있어 타이어의 홈 깊이가 마모 한계선인 1.6㎜에 도달하면 타이어를 무조건 교체해 줘야 한다.

와이퍼 점검도 필수다. 와이퍼는 6개월∼1년에 한 번씩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하며 교체 주기를 놓치면 고무 블레이드가 마모돼 빗물이 잘 닦이지 않거나 유리창에 얼룩이 질 수 있다.

무엇보다 갑작스러운 폭우에 와이퍼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려워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만약 와이퍼를 교체했는데도 소음이 나거나 잘 닦이지 않을 경우에는 앞 유리 전용 유막제거제를 사용해 잘 닦아줘야 한다.

유막은 배출가스와 먼지 등으로 인해 자동차 유리 표면에 생성되는 미세한 기름막으로, 와이퍼 작동을 방해한다. 유막제거제가 없다면 임시로 치약을 사용해 물로 씻어내도 된다.

또한 비가 그친 뒤 차량 표면에 빗물이나 젖은 낙엽이 남은 경우에는 최대한 빨리 제거해야 한다. 차량 유리 위에 빗물이나 이물질이 있는 상태에서 햇빛에 노출될 경우 물때 자국 등이 남아 운전시에 방해될 수 있기 때문이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