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치타는 사우디 '부의 상징'…왕족갑부들 밀수에 씨 마른다

송고시간2021-10-04 16:59

댓글

멸종위기로 1975년 매매금지에도 불티

마리당 800만원…새끼·암컷은 더 고가

"이빨·발톱 뽑아…돌 지나기 전 폐사 속출"

사우디에서 반려동물로 각광받는 치타[사우디 부호 인스타그램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사우디에서 반려동물로 각광받는 치타[사우디 부호 인스타그램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의 왕족과 억만장자들이 신분 과시의 상징으로 애완용 치타를 기르기 시작하면서 밀수가 급증하고 있다고 일간 더타임스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약 20년간 치타 보호를 위해 일해온 독립 야생동물 전문가인 퍼트리샤 트리코라체는 '사이언스 다이렉트'에 공개한 데이터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따르면 2010∼2019년 불법 밀수된 치타 3천600마리의 60%가 사우디로 넘어갔다.

치타 가격은 통상 5천 파운드(약 800만원) 정도로, 새끼나 암컷이 최고가에 팔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야생 치타의 개체 수는 20세기 초 약 10만 마리에서 최근 7천 마리까지 줄었다.

이에 '멸종위기에 처한 야행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은 치타를 멸종위기종 목록에 올렸으며, 1975년 이후 국제적으로 치타를 사고파는 것은 금지됐다.

사우디에 이어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카타르 등에서 치타 수요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우디로 밀수된 치타[사우디 부호 인스타그램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사우디로 밀수된 치타[사우디 부호 인스타그램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트리코라체는 "거의 매주 치타가 사우디로 밀수된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면서 "왕족들은 이국적인 동물을 수집하려는 경향이 있고, 보통 사람들 또한 신분의 상징으로 이를 모방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애완용 치타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히지 못하도록 이빨과 손톱 등이 제거되는데, 사람들 손에서 한 살이 되기 전에 죽는 경우도 많다.

트리코라체는 "치타가 매우 어릴 때 죽으면서 그들은 더 많은 치타를 사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애완용 치타를 키우는 이들은 트위터나 유튜브, 틱톡 등 소셜미디어에 게시물을 올리고, 이는 애완용 치타에 대한 붐을 심화시키고 있다.

그러나 야생동물을 애완용으로 키우는 데는 위험도 크다.

지난 4월 22세의 사우디 남성이 애완용 사자에 공격받아 사망했고, 최근 트위터에는 10세 소녀가 애완용 치타를 제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내용의 영상이 떠돌기도 했다.

동물보호기관 등에서는 야생동물들이 왕족이나 부호의 부를 과시하기 위한 수단 등으로 희생되고 있는 만큼 야생동물 밀수 및 보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우디에서는 해외 동물 소유가 적발될 경우 최대 590만 파운드(약 95억원)의 벌금과 최장 10년형이 부과될 수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사파리 공원의 치타 [신화=연합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 사파리 공원의 치타 [신화=연합뉴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