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럽서 경형 전기차 인기…가격 경쟁 본격화될 것"

송고시간2021-10-05 06:00

댓글

피아트 500, 르노 트윙고, 폭스바겐 이업 등 판매 성장세

폭스바겐 이업(E-UP!)
폭스바겐 이업(E-UP!)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유럽에서 경형 전기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전기차의 가격 경쟁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이 5일 발표한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피아트 500, 르노 트윙고, 폭스바겐 이업(E-Up!) 등의 인기로 유럽에서 경형 전기차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경형 전기차 시장의 국가별 점유율을 살펴보면 올해 2분기까지 독일(45.8%), 이탈리아(15.7%), 프랑스(14.9%) 등 3개국이 전체 판매량의 80%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 점유율은 폭스바겐그룹이 36.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스텔란티스(피아트) 28.8%, 다임러 17.7%, 르노 16.7% 등의 순이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자동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원은 최근 주행거리 등 상품성을 개선한 경형 전기차 신모델들이 출시된데다 정부의 지원 정책이 더해지면서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예를 들어 폭스바겐 이업의 최신 모델은 배터리 용량을 기존 18.8㎾h에서 36.8㎾h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는 160㎞에서 256㎞로 늘렸다.

또한 낮은 가격대의 전기차에 보조금을 많이 지급하는 역진적 구조와 최근 유럽 국가들의 전기차 보조금이 늘어난 점 등도 판매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독일에서 테슬라 모델3나 폭스바겐 ID.3, ID.4보다 더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폭스바겐 이업의 경우 보조금을 받으면 내연기관차인 업(Up!)과 비슷한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으며 피아트 500은 8천유로, 르노 트윙고는 5천800유로까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연구원은 경형 전기차가 실용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인기를 얻기 시작하면서 앞으로 가격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특히 2023년 출시될 것으로 알려진 현대차[005380]의 캐스퍼 전기차와 테슬라 모델 2, 르노 5, 폭스바겐 ID.라이프 등 주요 완성차 기업이 경·소형 전기차를 앞다퉈 내놓으면서 시장 규모가 더 커지고 가격 경쟁도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