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과기차관 "신뢰할 수 있고 인간 중심적인 인공지능 정책 필요"

송고시간2021-10-05 02:31

댓글
기조 발언하는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기조 발언하는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OECD 사무국과 한국 정부가 'OECD 인공지능(AI) 원칙 이행: 진전과 향후 상황'을 주제로 공동 개최한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웹캐스트 화면 갈무리.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4일(현지시간) "신뢰할 수 있고 인간 중심적인 인공지능(AI)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차관은 이날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OECD AI 원칙 이행: 진전과 향후 상황'을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 기조연설에서 "AI만큼 경제, 사회, 환경에 중요한 기술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OECD 사무국과 한국 정부가 공동 주최한 세미나는 2021 OECD 각료회의(MCM)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OECD 회원국이 2019년 MCM에서 AI 개발이 인권, 민주적 가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채택한 AI 원칙 이행 경과를 점검했다.

아울러 AI와 관련된 법을 제정할 때 AI 기술의 이점을 극대화하고 위험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모색했다.

또 AI를 주제로 국제협력을 해야 할 때 어떻게 우선순위를 어떻게 설정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OECD의 역할은 무엇인지도 논의했다.

OECD가 마련한 AI 원칙은 구속력은 없으나 최초 정부 간 표준으로 주요 20개국(G20)을 포함해 46개국이 따르고 있다.

OECD 인공지능(AI) 원칙 이행: 진전과 향후 상황 세미나
OECD 인공지능(AI) 원칙 이행: 진전과 향후 상황 세미나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열린 'OECD 인공지능(AI) 원칙 이행: 진전과 향후 상황 세미나'에서 머티어스 코먼(가운데) OECD 사무총장과 고형권(왼쪽에서 두 번째) 주OECD 한국대표부 대사, 조경식(오른쪽에서 두 번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21.10.4 runran@yna.co.kr [OECD 한국대표부 제공=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