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누리꾼들 '오징어게임' 불법복제에 서경덕 "존중 배워라" 일갈

송고시간2021-10-05 08:30

댓글

"아시아의 문화 주도권 한국에 빼앗긴다는 두려움의 발로"

드라마 '오징어게임'
드라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한국에서 만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불법 다운로드해 시청하는 중국 누리꾼들을 향해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을 먼저 배워야만 한다"고 일침을 날렸다.

서 교수는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오징어 게임'의 인기에 대해 먼저 소개했다. 이 드라마가 넷플릭스 콘텐츠 가운데 순위가 집계되는 83개국에서 1위에 오르고, 자국 콘텐츠가 강한 인도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썼다.

그런 뒤 중국 누리꾼들의 행태를 비판했다.

서 교수는 "한 가지 큰 문제는 중국에서 또 불법 다운로드가 성행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중국 누리꾼들의 불법 다운로드 문제는 오래전부터 반복돼 왔고, 한국의 콘텐츠를 베끼는 일도 아주 많다"고 전했다.

또 한국의 전통문화인 김치, 삼계탕, 한복, 갓 등도 중국에서 유래했다며 자기들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콘텐츠를 베끼고, 한국의 문화를 자기들 것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는 것에 대해 서 교수는 "아시아의 문화 주도권을 한국에 빼앗기고 있다는 강한 두려움의 발로"라고 서 교수는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나라 문화에 대한 '존중'부터 배워야만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gh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