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 10명 중 4명만 '통일 필요하다'…조사이래 최저 기록"

송고시간2021-10-05 14:53

댓글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조사…'美는 협력대상' 83%로 역대 최고, '中은 北보다 위협'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민 10명 가운데 4명만이 통일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아예 불가능하다는 응답도 25%에 달했다.

 (CG)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이 5일 공개한 '2021 통일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일이 '매우 필요하다'와 '약간 필요하다'는 응답이 총 44.6%로, 2007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낮았다.

'별로' 또는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부정적인 응답을 한 비중은 29.4%였다. 특히 연령별로는 20대에서 부정적 응답을 한 비율이 42.9%, 30대의 경우 34.6%로 나타나 젊은 층을 중심으로 통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 가능 시기를 묻는 말에는 '5년 이내'를 점친 비율이 1.3%로, 3년 전 조사 결과인 6.3%보다 줄었다. '10년 이내'는 7.9%로, 2018년 25.7% 응답과 비교해 많이 감소했다.

반대로 '30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응답은 같은 기간 12.5%에서 25.2%로 증가했다. '불가능하다'는 답은 14.0%에서 25.6%로 늘었다.

2018년까지만 하더라도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됐지만, 2019년 '하노이 노딜'과 지난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증가한 데 따른 결과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CG)
(CG)

[연합뉴스TV 제공]

현 대북정책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34.4%로, 2018년(64.4%) 대비 반 토막 났다. 대북정책 만족도는 2019년 55.6%, 2020년 36.3%로 계속해서 하락 중이다.

대북정책의 목표로는 '평화적 공존 및 평화정책'을 꼽은 경우가 56.8%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남북통일을 목표로 선택한 경우는 18.6%에 그쳤다.

특히 MZ세대(밀레니얼+Z세대·2030)에서 통일보다는 평화를 우선시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주변국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미국은 협력국으로 인지하는 반면, 중국은 위협이자 경계 대상으로 보는 경우가 많았다.

미국을 협력대상으로 인식한다는 응답은 82.7%로 역대 최고였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날 경우 미국이 한국을 도울 것이라는 응답도 70.7%를 차지했다.

가장 위협적인 국가로는 중국(46.0%)이 꼽혔다. 북한을 위협국가로 인식하는 비율은 37.9%로 중국보다는 낮았다.

중국을 경계 대상으로 본다는 응답은 51.4%로, 협력대상이라는 응답은 14.5%였다. 일본은 경쟁대상이라는 답변이 45.7%로 가장 많았다.

북·중 협력에 대해서는 89.5%가 '우려스럽다'는 의견을 내놨고, 미중 갈등이 심화하면 '미국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은 작년보다 17.6%포인트 증가한 45.7%였다.

이번 조사는 한국 갤럽에 의뢰해 7월 10일부터 8월 4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한 결과다. 신뢰도는 95%, 표본오차는 ±2.8%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