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오늘 개막…극장 좌석 50%만 입장

송고시간2021-10-06 05:00

댓글

개·폐막식 대면 개최…15일까지 70개국 223편 상영

2년만에 다시 깔린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2년만에 다시 깔린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을 하루 앞둔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 레드카펫이 설치되고 있다.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는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돼 올해 2년만에 개최된다. 6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15일까지 70개국 286편 영화를 상영한다. 2021.10.5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 간의 일정에 들어간다.

개막식은 이날 오후 6시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의 사회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열리지 못했던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도 열리고, 폐막식도 대면으로 예정돼 있다.

올해 영화제에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Heaven: To the Land of Happiness)를 비롯해 70여개국 223편이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스틸컷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스틸컷

'행복의 나라로'는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나선 특별한 동행을 그리고 있다.[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화제 측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맞춰 전체 좌석의 50%만 운영한다.

지난해에는 작품당 1회 상영에 그쳤으나 올해는 예년과 같이 편당 2∼3회 상영 예정이다.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상에는 후보작 11편이 선정돼 경쟁을 벌인다.

올해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장은 인도 출생 거장 디파 메타 감독이 맡았다.

영화제 태동지인 중구 남포동을 중심으로 진행된 커뮤니티비프는 부산 전역으로 확대해 연다. 신설한 '동네방네비프'를 통해 14개 마을 공동체에서 영화를 상영한다.

아시아영화펀드, 아시아영화아카데미, 플랫폼부산 등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이어 올해도 잠정 중단한다.

영화제는 15일 오전 결산기자회견에 이어 이날 저녁 폐막작 '매염방'(렁록만 감독)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