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수영 "이재명이 '동규야 이리 와' 챙겨"…경기도 "허위 주장"

송고시간2021-10-05 17:41

댓글

"관광공사 사장 임명식 때 주변 제보" 의혹 제기에 "근거 없다" 반박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5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이재명 지사의 측근이라고 주장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을 향해 "근거 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해달라"고 반박했다.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 수여식.
2018년 10월 1일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 수여식.

[경기도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박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복수의 경기도청 관계자 제보에 의하면 경기관광공사 사장 임명장을 받을 때 수여식을 하고 사진 찍는 절차를 준비했는데, 이 지사가 절차와 직원들을 물리고 '동규야, 이리 와라'면서 바로 티타임으로 들어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 의원의 주장을 확인한 바, 현장에 있던 누구도 관련 발언을 들은 사람이 없는 허위 발언이었다"며 "박 의원의 발언을 그대로 해석하면 별다른 기념행사 없이 티타임을 했다는 것인데, 임명장 수여식도 진행됐고 관련 기념사진도 있다"고 반론을 폈다.

그는 "이 지사와 오랫동안 일을 한 사람들은 모두 아는 얘기지만 이 지사는 아무리 친분이 두터워도 절대로 말을 놓지 않는다"며 "이 지사를 흠집 내기 위해 임용장 수여라는 경기도 공식행사를 가벼운 사적 모임 마냥 몰고 간 것은 너무 많이 나가신 것이 아닌가 한다"라고 지적했다.

유 전 사장은 2015∼2018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행을 하며 대장동 개발 사업 전반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이 지사는 "산하기관 중간 간부가 다 측근이면 측근으로 미어터질 것"이라며 '유동규 측근설'을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국민의힘, ' 대장동 의혹' 관련 이재명 지사 등 고발
국민의힘, ' 대장동 의혹' 관련 이재명 지사 등 고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천대유 ·천화동인 관계자 8인에 대해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