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발리 관광 오세요…14일부터 한국 등 외국인 입국 허용

송고시간2021-10-05 20:07

댓글

일부 국가부터 단계적 개방…"8일 격리는 거쳐야"

인도네시아 발리 사누르 해변의 석양 모습. [신화=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발리 사누르 해변의 석양 모습. [신화=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발리섬에 대한 외국인 관광객 입국이 오는 14일부터 일부 허용된다.

5일 자카르타포스트 등 인도네시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발리섬의 응우라 라이 국제공항이 14일부터 한국, 중국,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뉴질랜드 등의 관광객에게 개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같은 해 4월부터 1년 넘게 발리섬 등에 외국인 관광객을 받지 않았다.

당국의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방역에 어느 정도 성공한 나라부터 차례로 발리섬 관광을 개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루훗 장관은 입국 외국인은 8일 이상 격리를 거쳐야 하며 관련 비용도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7월 15일 5만6천명으로 정점을 찍고 감소 추세를 보이면서 최근에는 2천명 미만을 기록 중이다.

이에 당국은 지난달 중순부터 입국 제한 규정을 완화하는 등 일상 복귀 작업을 추진 중이다. 델타 변이 확산 후 문을 닫았던 수도 자카르타의 모든 영화관도 지난달 16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특히 자카르타의 경우 이미 집단면역에 도달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