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블링컨, 예정 없던 마크롱 예방…신뢰 회복 재차 손길(종합)

송고시간2021-10-06 03:17

댓글

40분간 단독 면담…프랑스 외교장관과도 12일만에 대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파리 A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막을 올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MCM) 개회식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2021.10.6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미국이 호주, 영국과 발족한 3자 안보 동맹 오커스(AUKUS) 때문에 등을 돌린 프랑스에 다시 한번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부터 개막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MCM)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한 게 계기가 됐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오후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예방하고 40여분동안 1대1로 대화를 나눴다고 AFP, AP 통신 등이 전했다.

미국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앞으로 처리해야 할 어려운 일들이 산적해있지만, 이번 대화가 "협력을 강화하고 심화할 기회"였으며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말했다.

엘리제궁 역시 마크롱 대통령과 블링컨 장관의 만남이 프랑스와 미국 사이 "신뢰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 예방은 마크롱 대통령 공식 일정 예고에는 없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4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행사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블링컨 장관은 이날 오전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장이브 르드리앙 장관과 60분간 양자 회담을 했다. 지난달 23일 제76차 유엔 총회가 열린 미국 뉴욕에서 대면한 지 12일만 이다.

블링컨 장관은 이후 에마뉘엘 본 프랑스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러 엘리제궁을 향했다.

본 보좌관은 미국 주재 프랑스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다가 다시 돌려보낸 이후 미국과 관계를 재건하기 위한 방법을 연구하기 위해 블링컨 장관을 만났다.

프랑스는 오커스 발족을 계기로 미국, 영국에서 핵 추진 잠수함 기술 지원을 받게 된 호주가 프랑스 방산업체와 맺은 잠수함 계약을 파기하기로 하면서 77조원을 허공에 날려버렸다.

그 과정에서 프랑스는 오랜 동맹이자 우방인 미국이 사전에 이러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언질조차 주지 않았다는 데 크게 실망했다.

넋 놓고 있다가 뒤통수를 맞은 격인 프랑스는 미국과 호주 주재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하는 강수를 두면서 불만을 드러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10월 중 유럽 모처에서 만나 깊이 있는 대화를 하기로 합의했다.

미국-프랑스 외교장관 회담
미국-프랑스 외교장관 회담

(파리 AFP=연합뉴스) 장이브 르드리앙(왼쪽 가운데) 프랑스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오른쪽 가운데) 미국 국무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파리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2021.10.5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