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복통에 병원 찾은 남성…뱃속엔 못·나사 쇠붙이가 가득

송고시간2021-10-06 11:09

댓글

최대 10㎝ 금속 조각도 확인

금주 뒤 금속 물체 삼키기 시작

환자의 뱃속에서 나온 나사와 못
환자의 뱃속에서 나온 나사와 못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 병원이 현지언론 LRT에 제공한 사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복통으로 병원을 찾은 남성의 뱃속에서 1㎏ 이상의 금속 물질이 나와 의료진들을 놀라게 했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리투아니아에 사는 한 남성은 지난 1일 심한 복통을 호소하며 발트해 항구도시 클라이페다에 있는 병원을 찾았다.

X-레이 촬영 결과 남성의 뱃속에는 못과 나사, 칼 등 상당한 양의 금속 물질이 들어 있었다.

의료진은 3시간 넘는 수술을 진행한 후에야 남성의 배 속에 있는 금속 물질들을 깨끗이 제거할 수 있었다.

남성은 수술 후 병원 관계자들에게 술을 끊은 뒤 한 달 동안 금속 물체를 삼켰다고 말했다.

남성의 뱃속에서 확인된 금속 물질의 무게는 1㎏이 넘었고, 크기도 다양했는데 가장 긴 물체는 10㎝에 달했다.

병원의 외과 의사인 사루나스 데이데나스는 "X-레이 사진을 대조해가며 3시간 동안 수술을 진행했고, 환자의 배에 있는 가장 작은 것까지 모든 이물질을 제거했다"면서 "이런 사례는 매우 특이하다"고 말했다.

리투아니아 남성 뱃속에서 다량 쇠붙이 나와
리투아니아 남성 뱃속에서 다량 쇠붙이 나와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 병원이 현지언론 LRT에 제공한 사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병원은 환자의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남성의 신원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못과 나사로 가득찬 수술 트레이 사진을 현지 언론에 제공했다.

현재 남성은 수술을 받은 뒤 안정된 상태라고 병원은 전했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