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순화 필요한 공공언어 수두룩…경기도, 실태 감사결과 발표

송고시간2021-10-06 17:16

댓글

공개문서·보도자료 등 절반가량 '잘못된 표현' 사용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는 한글날을 앞두고 도청 29개 실·국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 특정 감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지자체가 공공언어 사용 실태를 감사한 것은 경기도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점검 대상은 상반기 공개 문서, 누리집 사전정보공표, 언론 보도자료 등 3만3천422건이다.

이 중 1만5천467건(46%)에서 국어기본법에 따른 올바른 공공언어가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5천2천265개 단어가 한자어, 외국어, 차별어 등으로 쓰여 순화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잘못 사용된 단어는 '통보'(3천323회·'알림'으로 순화)였으며, '송부'(2천29회·'보냄'으로 순화), '홈페이지'(1천802회·'누리집'으로 순화), 道(1천706회·'도'로 순화) 등이 뒤를 이었다.

일부 문서에는 '자매결연'(상호결연), '미혼모'(비혼모), '불우이웃'(어려운 이웃) 등 차별어도 사용됐다.

경기도는 공공언어 바르게 쓰기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감사를 벌이고 이를 기관 평가 지표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문서를 작성하면서 외국어나 한자어 등을 입력했을 때 자동으로 순화 대체어로 변환되는 장치를 개발해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바른 공공언어는 도민의 권익 보호와 알권리 충족과도 연결된다"며 "지자체, 공공기관이 작성한 공문서가 기관평가에 반영되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