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화의 바다로" 부산국제영화제 2년만에 현장 '팡파르'(종합)

송고시간2021-10-06 18:30

댓글

15일까지 70개국 초청영화 223편 상영…뉴노멀 대비 '온 스크린' 신설

코로나 방역수칙 맞춰 좌석 50%만 입장…대형 문화행사 '위드 코로나' 첫 시험대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영화인들이 레드카펫 위로 입장하고 있다. 2021.10.6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6일 저녁 해운대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막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면 개최가 중단된 지 2년 만에 현장 개막식이 이뤄졌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행사에 이어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개막식 사회자로 무대에 오르면서 축제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개막식 하이라이트인 레드카펫 행사에서 화려한 드레스를 입은 배우들이 입장하자 관객들은 아낌없는 박수로 환호했다.

◇ 개막작에 임상수 감독 '행복의 나라로'…3대 국제영화제 수상작 한자리에

올해 영화제에서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Heaven: To the Land of Happiness)를 비롯해 70여개국 223편이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행복의 나라로'는 뇌종양으로 시한부 처지가 된 탈옥수 '203'(최민식)과 돈이 없는 환자 '남식'(박해일)이 우연히 거액의 돈을 손에 넣고 인생의 화려한 엔딩을 꿈꾸며 나선 특별한 동행을 그리고 있다. 유쾌하면서도 서정적인 로드무비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 스틸컷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인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선정돼 15일 저녁 상영된다.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상에는 후보작 11편이 올라 뜨거운 경쟁을 벌인다.

올해 뉴 커런츠상 심사위원장은 인도 출신 거장 디파 메타 감독이 맡았다.

전체 초청영화 수는 줄었지만, 어느 것 하나 놓칠 수 없는 수작이 많다.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열린 칸, 베를린, 베니스, 로카르노 등 세계 유수 영화제 개막작이나 수상작이 대거 초청돼 관객들을 들뜨게 만든다.

영화제 태동지인 중구 남포동을 중심으로 진행된 커뮤니티비프는 부산 전역으로 확대해 연다. 신설한 '동네방네비프'를 통해 14개 마을 공동체에서 영화를 상영한다.

◇ 변화하는 영상산업 패러다임…'온 스크린' 신설

코로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이 불러온 영상산업의 변화 속에서 올해 영화제는 '뉴노멀'(New Normal) 시대를 맞이하는 영화제 방향과 비전을 고민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OTT) 시리즈물을 상영하는 '온 스크린'을 신설했다.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가 무너지면서 확장되는 영화 산업의 현주소를 반영한 변화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주역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주역들

(부산=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기자회견에 감독 및 배우들이 질문을 듣고 있다. 2021.10.6 jin90@yna.co.kr

연상호 감독의 '지옥'(넷플릭스), 김진민 감독의 신작 '마이 네임'(넷플릭스), 아누차 분야와타나(태국)&조쉬 킴(미국) 감독의 '포비든'(HBO ASIA)을 선보인다.

특별전 '원더 우먼스 무비'에서는 여성 감독이 만든 최고의 아시아 영화를, '중국 영화, 새로운 목소리'에서는 2010년 이후 부상한 중국 감독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 대규모 문화행사 '위드 코로나' 첫 시험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 국면에서 여는 대규모 문화행사로는 국내에서는 처음이라 '위드(with) 코로나'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는 개·폐막식과 부대행사 없이 영화 상영에만 그쳤지만, 올해는 떠들썩한 영화 축제로 돌아온다.

초청 영화는 100% 극장상영을 원칙으로 했다. 지난해 작품당 1회 상영에 그쳤지만, 올해는 예년 수준인 2∼3회로 늘렸다.

'영화 관람 중에도 마스크'
'영화 관람 중에도 마스크'

(부산=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개막하는 6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관계자와 자원봉사자들이 거리두기를 위해 객석에 영화 포스터를 부착하고 있다. 2021.10.6 mjkang@yna.co.kr

다만 주최 측은 코로나 방역에 맞춰 전체 좌석의 50%만 운영한다.

개막식 행사에 참석하는 모든 관객과 게스트, 스태프, 취재진은 백신 2차 접종 완료 이후 2주가 지났거나, 코로나19 음성 결과가 있어야만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모든 행사장과 극장 내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아시아영화펀드, 아시아영화아카데미, 플랫폼부산 등은 지난해 이어 올해도 잠정 중단한다.

영화제 관계자는 "작년에는 개·폐막식을 비롯해 모든 행사가 취소됐지만, 올해는 실내외 극장, 행사장에 거리두기를 적용해 대면으로 연다"며 "극장과 행사장에 체온측정, 안심콜 출입관리, 정기적인 소독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영화제는 15일 저녁 폐막작 '매염방'(렁록만 감독) 상영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