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람과 너무 똑같은' 사진 포즈로 사랑받은 콩고 고릴라 숨져

송고시간2021-10-07 09:32

댓글

자신 구해준 레인저와 사진으로 유명세…지병으로 14세에 사망

민주콩고 비룽가국립공원 고아 고릴라 보호소에 사는 산악고릴라 은다카시와 은데제가 자신들의 구해준 레인저 마티유 샤마부와 찍은 사진. 2021.10.7 [비룽가국립공원 인스타그램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민주콩고 비룽가국립공원 고아 고릴라 보호소에 사는 산악고릴라 은다카시와 은데제가 자신들의 구해준 레인저 마티유 샤마부와 찍은 사진. 2021.10.7 [비룽가국립공원 인스타그램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사람과 너무 똑같은 사진 포즈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산악고릴라 은다카시가 세상을 떠났다고 CNN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 비룽가국립공원은 공원 내 고아 고릴라 보호소에 살던 은다카시가 지난달 26일 저녁 지병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공원 측은 "은다카시가 사육사이자 오랜 친구였던 안드레 바우마의 품에 안겨 숨을 거뒀다"라고 설명했다.

은다카시는 2007년 생후 2개월 때 죽은 엄마 고릴라에게 매달려있다가 공원 레인저에게 구조돼 보호소로 왔다.

그가 '세계적 유명 고릴라'가 된 것은 2019년이다.

은데제라는 다른 고릴라와 함께 자신들을 구해준 레인저 마티유 샤마부의 셀카에 나온 것이 계기였다.

온라인에서 수없이 많이 공유된 이 사진 속에서 은다카시는 두 발로 비스듬히 차려자세로 서서 카메라를 바라봤고 은데제는 샤마부 어깨 너머에서 몸을 살짝 기울여 카메라 앵글 안으로 들어왔다.

두 고릴라의 너무나 자연스러운 '촬영 포즈'에 사람들이 열광했다.

산악고릴라는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이다.

세계자연보호기금(WWF)의 2019년 발표에 따르면 야생에 사는 산악고릴라는 1천60여 마리에 그친다.

이마저도 은다카시를 구조한 샤마부와 같은 레인저들이 밀렵을 막아가며 보호에 힘써 늘어난 것이다.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비룽가국립공원엔 600여 명의 레인저가 야생을 보호하고자 일하고 있으나 공원 면적이 7천769㎢로 넓은 데다가 천연자원을 노린 무장단체가 레인저들을 공격하는 일도 반복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육사 안드레 바우마의 품에 안긴 산악고릴라 은다카시. [비룽가국립공원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사육사 안드레 바우마의 품에 안긴 산악고릴라 은다카시. [비룽가국립공원 페이스북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