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부, '오징어게임' 불법유통 관련 "중국에 문제제기"

송고시간2021-10-07 17:26

댓글

"저작권 침해에 신속 대응활동 강화"

중국의 '오징어게임' 불법 유통을 국제사회에 고발하는 포스터
중국의 '오징어게임' 불법 유통을 국제사회에 고발하는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외교부는 7일 한국에서 만든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중국에서 불법 유통되는 것과 관련, "중국 당국에 문제를 제기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 등 한국 콘텐츠의 저작권 침해가 발생하는 데 대한 대응을 묻자 "재외공관, 관계부처, 유관기관, 현지 당국과 협업해 우리 기업의 저작권 침해 정보 모니터링, 침해 사례 접수, 침해 대응지원 활동 등을 수행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주중대사관, 주상하이총영사관 등 중국내 공관 6곳을 지식재산권 보호 중점 공관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정부가 중국 측 협력을 강조하면 중국 측도 "공감한다. 지재권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취지로 답하고 나름의 조치도 취하지만, 근절에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대변인은 "외교부는 앞으로도 문체부 등 관계부처 등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우리 문화콘텐츠에 대한 저작권 침해를 최대한 예방하고 발생된 침해에 대해서는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고 있지만, '오징어 게임'이 중국의 60여 개 불법 사이트에서 유통되고 있다고 장하성 주중대사가 전날 국정감사에서 밝히면서 중국 내 한국 콘텐츠의 저작권 침해 문제가 다시 부각되고 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