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핵잠수함, 작전중 정체불명 물체 충돌…AP "남중국해서 발생"

송고시간2021-10-08 08:54

댓글

미 해군은 "인도태평양 공해서 발생"…미중 간 갈등 불씨 여부 촉각

미 핵추진잠수함 코네티컷호
미 핵추진잠수함 코네티컷호

(워싱턴=연합뉴스) 미 해군의 핵추진잠수함 코네티컷호가 2016년 12월 15일 미 퓨젯 사운드 해군 조선소를 떠나고 있다. 2021. 10.7. [미 해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 해군의 시울프급 핵추진잠수함 코네티컷호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정체불명의 물체와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은 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코네티컷호가 지난 2일 오후 인도·태평양 공해에서 작전을 하다 특정 물체와 부딪혔다고 전했다.

해군은 인명을 위협할 만한 부상은 없었다면서 승조원의 안전이 해군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잠수함이 안전하고 안정적인 상태라면서 핵 추진 설비에는 영향이 없어 잠수함이 완전히 작동 가능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나머지 부분의 피해 범위에 대해서는 분석이 이뤄지고 있으며 사건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AP통신은 익명의 해군 당국자 2명을 인용, 코네티컷호가 통상적 작전을 수행하던 중 남중국해에서 이번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전했다.

코네티컷호는 이후 괌으로 향했으며 작전상 보안 유지를 위해 이날에야 사건이 발표된 것이라고 이 당국자들은 설명했다.

이들은 충돌한 물체가 무엇인지는 분명하지는 않지만 잠수함은 아니며 침몰한 선박이나 컨테이너 등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승조원 두 명이 중간 정도의 상처를 입었고, 9명 정도는 긁히거나 멍이 드는 경상을 입었다고 부연했다.

사건은 미중 간 또다른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향방이 주목된다. 중국은 남중국해 영유권을 주장하며 자국의 핵심이익 사안으로 규정하고 있다.

안보와 통상 등 각 분야에서 극심한 대립각을 세워온 미중은 전날 고위급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의 연내 화상 정상회담에 합의했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