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7 재·보궐 선거사범 107명 기소…당선인 5명

송고시간2021-10-08 09:44

댓글

고소·고발 중 정당·시민단체 고발 78%…흑색선거 범죄 증가세

4·7 재보궐 벽보 곳곳 훼손…선거사범 잇따라 (CG)
4·7 재보궐 벽보 곳곳 훼손…선거사범 잇따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올해 4·7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당선인 5명을 포함한 107명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게 됐다.

8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검찰은 재·보궐 선거범죄 공소시효 만료일인 전날까지 선거사범 339명을 입건해 이 중 107명을 기소했다.

기소 사범을유형별로 보면 선전시설손괴·폭력행사 등 폭력 선거 사범이 32명, 허위사실공표 등 흑색·불법선전이 16명, 금품선거 사범이 9명이다. 나머지 50명은 기타 부정선거운동 사범으로 분류됐다.

광역단체장 선거와 관련해서는 274명이 입건돼 이 중 71명이 기소됐다. 광역의원 및 기초단체장 선거와 관련해서는 각각 39명, 21명이 입건돼 27명, 6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기초의원 선거 관련 입건은 5명, 기소는 3명이었다.

당선인은 총 7명이 입건돼 박형준 부산시장을 포함해 총 5명이 기소됐다. 재판에 넘겨진 당선인은 광역단체장 1명, 기초단체장 1명, 광역의원 3명이었다. 이 중 4명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 나머지 1명은 호별방문·사전선거운동 혐의를 받는다.

검찰 접수 사건 중 수사 단서는 고소·고발 비율이 97.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고소·고발 중 정당과 시민단체 등 고발 비율이 78.1%로 가장 높았고 선거관리위원회 고발은 16.3%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전화 선거운동이 가능해지면서 흑색선거 범죄 관련 고소가 증가세지만 혐의 입증 어려움으로 허위사실 공표 기소율은 낮은 편이라고 대검은 분석했다.

대검 관계자는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가 동시에 실시되는 만큼 선관위, 경찰과 협력해 선거범죄 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o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