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창밖으로 던진 유동규 전 본부장 휴대전화 확보

송고시간2021-10-08 16:39

댓글

주변 CCTV 분석해 휴대전화 주워간 시민 찾아 압수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유동규 전 본부장
유동규 전 본부장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지난 7일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은닉 등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한 고발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한 뒤 탐문 등을 거쳐 사라졌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의 거주지인 경기 용인시 한 오피스텔에 설치된 CC(폐쇄회로)TV 영상을 분석해 창밖으로 던져진 휴대전화를 주워간 시민을 특정해 휴대전화를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휴대전화는 앞서 지난달 29일 검찰이 유 전 본부장의 자택을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이 '창밖으로 던졌다'고 알려진 전화기이다.

유 전 본부장은 압수수색 이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술을 마시고 휴대전화를 집어 던졌을 뿐 증거인멸을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하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건물 관리인을 통해 주변 CCTV 위치를 확인하고, 건물 주변을 탐문하는 등 수색을 벌였지만 사라진 휴대전화를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확보한 휴대전화를 분석 중"이라며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은 증거인멸 혐의와 관련해 휴대전화를 습득한 시민과 유 전 본부장 간에 관련성이 있는지 등도 함께 살펴보고 있다.

st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