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체 사진 더 내놔" 10대 협박한 그놈…잡고 보니 남자친구

송고시간2021-10-10 14:01

댓글

"경각심 주려고" 엉뚱 주장에 법원 "정당화 안 돼" 징역형 선고

온라인 그루밍 (PG)
온라인 그루밍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여고생 여자친구에게 다른 사람인 척 그루밍(길들이기) 수법으로 접근한 뒤 나체 사진을 요구하고 협박한 남자친구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단독 장태영 판사는 폭행과 협박 혐의로 기소된 A(24)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11월 20일 가명으로 카카오톡에 접속한 뒤 당시 사귀던 B(18)양에게 '일자리를 소개해주겠다'고 속여 나체 사진을 받아낸 뒤, 추가 사진을 요구하며 사진 유포를 빌미로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이전에도 가명으로 카카오톡에 접속해 B양을 모텔로 불러낸 뒤 '다른 남자를 만나러 모텔로 왔다'는 등 이유로 다투다가 B양의 뺨 등을 때리기도 했다.

법정에 선 A씨는 "B양에게 경각심을 심어주고 도와주려 했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폈다.

장 판사는 "피해자에 관한 관심이나 호감이 집착을 넘어 폭행과 협박으로까지 이어졌다"며 "가공의 인물을 내세워 피해자와 대화하는 등 기만적인 방법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 진학이나 일자리 알선과 같이 거스르기 어려운 상황을 설정하거나 피해자의 취약한 심리상태를 이용했다"며 "'경각심을 심어주고 도와주려 했다'는 목적으로 폭력과 위협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