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2천명 안팎 예상…유행 장기화 속 연휴-단풍철 변수 '우려'

송고시간2021-10-09 04:33

댓글

2천27명→2천425명→2천176명→?…어제 밤 9시까지 1천742명 확진

오늘부터 '가을철 여행방역'…전세버스 QR코드·주요 관광지 임시검사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난 7월 초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불씨가 석 달이 지나도록 여전히 꺼지지 않고 있다.

이달 들어 하루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매일 2천명대를 나타내고 있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은 물론, 비수도권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며 직장, 학교, 모임 등 일상 대부분 공간에서 확산세가 이어지는 양상이다.

전파력이 훨씬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이번 유행을 주도하는 가운데 이번주말 한글날 연휴(10.9∼11)에 가을철 나들이 인파까지 위험 요소가 산적해있어 추가 확산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 나흘 연속 2천명대 기록하나…4차 유행 지속에 95일째 네 자릿수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2천176명이다.

지난 7일(2천425명)보다 249명 줄었으나, 사흘 연속 2천명대를 기록했다.

목요일 확진자(금요일 0시 기준)로는 지난 1일(2천485명), 9월 24일(2천430명)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742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938명보다 196명 적다.

최근 밤 시간대 발생 추이를 고려하면 최종 집계는 2천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며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94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고, 이날로는 95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10.2∼8)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247명→2천85명→1천671명→1천575명→2천27명→2천425명→2천176명을 기록해 2차례를 제외하곤 모두 2천명 선을 넘었다.

코로나19 선별 검사소
코로나19 선별 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2천4명에 달한다.

수도권에서는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1천507명이 지역사회에서 감염되며 전체 지역발생의 75%를 차지했다.

◇ 설악산 등 주요 관광지 임시검사소 설치…전세버스 명단관리 '의무화'

방역당국은 한글날 연휴에 단풍철까지 맞물리면서 확산세가 다시 커지지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수도권의 경우,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최근 1주간 휴대전화 이동량이 약 1억2천412만 건으로 직전 주(9.20∼26) 1억1천554만 건보다 7.4%(858만 건) 증가했다. 비수도권은 전주 대비 14.3%(1천922만 건) 감소했지만, 8월 말∼9월 초와 비교하면 더 많은 수준이다.

더욱이 가을 단풍철을 맞아 유명 산지나 여행지를 찾는 사람은 당분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정부는 이날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5주간 '가을철 여행 방역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관광 목적으로 운영되는 전세버스의 경우, QR코드 등을 활용해 탑승자 명단을 반드시 관리해야 하며, 운행 전후 차량을 방역해야 한다. 버스 내에서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다 적발되면 처벌받을 수 있다.

설악산 첫 단풍…연휴 겹친 단풍철 '방역 비상' (CG)
설악산 첫 단풍…연휴 겹친 단풍철 '방역 비상' (CG)

[연합뉴스TV 제공]

주요 관광지의 케이블카 탑승 인원은 정원의 절반(50%) 이내로 제한된다.

설악산, 내장산 등 단풍 명소로 알려진 주요 명산과 국립공원 입구 등 10곳에는 임시 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관광객들도 빠르고 편리하게 검사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내달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한 준비도 하나둘 서두르고 있다.

그간 미성년자나 이들의 보호자 등에 제한적으로 허용됐던 재택치료는 대상이 대폭 확대된다. 앞으로는 입원할 요인이 없는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확진자는 본인 의사에 따라 재택치료를 신청할 수 있다.

병원이 아닌 집에서 머무르는 만큼 재택치료는 '비대면' 형태로 진행된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하루 두 차례 체온, 산소 포화도 등 건강 정보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 입력하며 하루 한 차례 이상 의료진과 통화한다. 필요한 경우 전화나 화상 통신을 활용해 상담·처방받을 수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재택치료는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가는 방안에서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 중 하나"라며 "재택치료를 확대하고 환자 증가에 대비해 의료 대응 역량을 최대한 늘리겠다"고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