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적 울렸다고 '욱'…차량 들이받고 폭행한 30대 징역형

송고시간2021-10-11 10:01

댓글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수원지법 형사5단독 김창모 판사는 경적을 울렸다는 이유로 상대 운전자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난폭운전 '칼치기' (PG)
난폭운전 '칼치기'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A씨는 지난 1월 26일 오전 경기 용인시에서 자신의 SM5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B씨의 아우디 승용차가 경적을 울리고 지나가자 화를 참지 못하고 차량 추격을 시작했다.

이어 진행 방향 우측에서 B씨의 아우디 앞쪽으로 갑자기 핸들을 꺾고 급정지하면서 사고를 내 차에 타고 있던 B씨 등 4명에게 각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히고 320만원 상당의 수리비가 들도록 차량을 손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사고를 낸 뒤 차에서 내려 "너희들은 어느 조직이냐. 다 죽여버리겠다"며 B씨의 멱살을 잡는 등 폭행한 혐의도 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의 행위는 매우 큰 위험성이 있는 행위이고, 피해자들과 합의하지도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k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