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서 '선생님 때리기' 틱톡 챌린지 우려…장애교사 폭행까지

송고시간2021-10-09 01:19

댓글
스마트폰의 틱톡 앱
스마트폰의 틱톡 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교사를 폭행하는 장면을 소셜미디어 틱톡에 올리는 이른바 '선생님 때리기'(Slap a teacher) 챌린지가 유행한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교실에서 고교생이 장애 교사를 마구 폭행하는 사건까지 벌어져 미국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3시 15분께 미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북쪽에 있는 코빙턴고교에서 수업 종료를 알리는 벨이 울린 직후 여학생 라리아나 잭슨(18)이 책상에 앉아있던 64세 영어 교사에게 다가갔다.

잭슨은 장애가 있어 제대로 걷지 못하는 이 교사에게 여러 차례 주먹을 날렸고, 교사가 바닥에 쓰러진 뒤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다.

이 장면은 다른 학생들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했고, 최소 1건이 소셜미디어에 올라갔다고 코빙턴 경찰국은 밝혔다.

심지어 한 영상은 폭행이 시작되기 22초 전부터 촬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영상에는 누군가 "이제 시작한다"고 외치는 목소리도 녹음됐다.

경찰은 폭행 혐의로 잭슨을 체포하고, 이 사건이 틱톡 챌린지 때문에 벌어졌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수사 중이다.

코빙턴 경찰국 대변인인 에드윈 마스터스 경사는 "10월의 틱톡 챌린지가 '선생님 때리기'인 것으로 보인다"며 "학생들과 교사들 사이에서는 이 사건이 틱톡 책린지와 연관됐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에 앞서 코네티컷주 윌리엄 통 검찰총장은 지난 5일 공개서한을 통해 틱톡 최고경영자(CEO)가 코네티컷주의 학부모와 교사들과 만나 '선생님 때리기' 챌린지와 같은 "위험한 콘텐츠"에 관해 논의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틱톡은 다음날 성명을 내 '선생님 때리기' 챌린지는 "루머"라며 부인했으나 "그런 것이 나타난다면 해당 콘텐츠는 삭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폭행 사건을 틱톡 챌린지와 연관 짓는 것은 아직 이르다는 반박도 나온다.

해당 지역 교육감인 프랭크 자비아는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은 충격적"이라며 관련 학생들에 대한 조치를 약속하면서도 "틱톡 챌린지와 이번 사건이 연관돼 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말했다.

장애 교사를 때린 잭슨은 유죄가 인정되면 징역 1∼5년 또는 5천 달러(약 600만원)의 벌금을 선고받을 수 있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