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인 마이클 조던이 볼보이에게 준 농구화, 12억원 넘게 팔릴듯

송고시간2021-10-09 04:36

댓글

조던이 NBA 데뷔 직후 신은 나이키 에어쉽…소더비 사전입찰 시작

10월24일 소더비 경매에 나오는 마이클 조던의 신인 시절 농구화 나이키 에어쉽
10월24일 소더비 경매에 나오는 마이클 조던의 신인 시절 농구화 나이키 에어쉽

[소더비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시절에 신었던 농구화가 경매에 등장한다.

소더비는 8일(현지시간) 조던이 NBA 정규시즌 경기에 신었던 것 중 가장 초창기 제품으로 알려진 농구화에 대한 경매를 오는 24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카고 불스 소속이었던 조던이 NBA 데뷔 직후 신었던 빨간색과 하얀색 디자인의 1984년 나이키 에어쉽 운동화로 에어조던 1보다도 오래된 모델이다.

소더비에 따르면 조던은 데뷔 후 다섯번째 NBA 정규시즌 경기였던 1984년 11월1일 덴버 너기츠전을 마친 뒤 덴버의 볼보이였던 토미 팀 루이스에게 이 농구화를 선물했다.

당시 나이키가 조던에게 제공한 한정판 에어쉽 농구화 뒤꿈치 부분에는 대부분 '나이키 에어' 또는 '에어 조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었으나, 이번 경매에 나온 신발은 '에어'라고만 적힌 희귀 제품이다.

조던의 초기 농구화에 대한 사전 입찰은 이날부터 시작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이 농구화는 100만∼150만 달러(12억∼18억원)에 팔릴 것으로 소더비는 추정했다.

브람 왁터 소더비 부사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수집가들은 초기 제품일수록 더욱 탐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 동안 폭발적으로 성장한 고급 운동화 경매 시장은 오는 2030년까지 300억 달러(약 36조원) 규모로 팽창할 전망이라고 왁터 부사장은 전했다.

소더비는 지난해 5월에도 조던이 신었던 에어조던 1에 대한 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에어조던 1은 56만 달러(약 6억7천만원)에 낙찰됐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