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아프간 사태·한-중동 협력방안 논의

송고시간2021-10-09 10:06

댓글

정의용 외교장관, 두바이서 첫 대면 회의 주재

정의용 장관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 주재
정의용 장관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주재 아래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1.10.9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를 주재하고 아프가니스탄 사태 이후 정세 전망과 한-중동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9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장관이 대면으로 주재한 첫 번째 공관장 회의로, 중동지역 공관장 19명 등 모두 24명의 공관장이 참석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아프간 철수 작전을 통해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가 제고된 점을 평가하고 다양한 이슈가 전개되는 중동지역에서 치밀한 외교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의용 장관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 주재
정의용 장관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8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정의용 외교장관 주재 아래 중동지역 공관장 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1.10.9 [외교부 제공]

참석 공관장들은 아프간 사태 후 미국의 탈중동정책, 이란
핵 합의 등 급변하는 지역 환경 속에서 중동 외교정책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교민 보호 등의 현장 경험을 공유했다.

이들은 또 코로나19 이후 한-중동 협력 방안을 토론하면서 재생에너지와 농업, 보건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과 교류 확장, 한국 기업 활동 지원을 적극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는 외교 활동에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하는 첫걸음으로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대면으로 해외에서 개최된 첫 회의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