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낙연 "역사 죄인" 이재명 "거짓선동"…막판까지 대장동 공방

송고시간2021-10-09 17:29

댓글

추미애 "민주당 후보가 지라시로 협박" 이낙연 우회 비판

경선 종료 하루 앞두고도 공방 계속…후유증 우려 제기

정견 발표하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정견 발표하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인천=연합뉴스)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후보들이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10.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수원=연합뉴스)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순회 경선 피날레를 하루 앞둔 9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안방'인 경기도에서 대장동 의혹을 두고 격돌했다.

이날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지역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에서다.

후보들은 이날도 정국의 최대 이슈인 대장동 의혹을 놓고 막판 표심 호소전을 폈다.

특히 '홈그라운드'에서 대승을 낚아 2위인 이낙연 전 대표와 격차를 더욱 벌리겠다는 이 지사와, '불안한 후보론'으로 마지막까지 대반전을 모색하는 이 전 대표 간의 대결이 불꽃을 튀겼다.

이 지사는 도지사로서의 성과와 함께 청렴함과 결백을 강조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 "저는 없는 죄도 만드는 부패 기득권과 정면으로 맞서 싸웠다"며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투명유리보다 더 투명해야 했고, 숨 쉬는 것조차 청렴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선동과 거짓으로 잠시 혼란은 있을지언정 안개가 걷히면 실상이 드러난다"며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이고 이익 본 자가 범인이라는 것, 제가 도둑에 맞서 국리민복을 지켰다는 것은 변할 수 없는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일부 보수 언론이 명운을 걸고 '이재명 죽이기'를 시도하지만, 그럴수록 이재명의 청렴성과 실력, 실적만 더 드러낼 뿐"이라고 말했다. 또 "최후 대첩 승리를 위해 원팀으로 똘똘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견 발표하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정견 발표하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인천=연합뉴스)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후보들이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이재명, 박용진, 이낙연 후보. 2021.10.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전 대표는 막판까지 이 지사를 겨냥해 '불안한 후보론'을 부각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은 자정 능력이 있다는 것, 그 어떤 불안과 위기도 정의로 이긴다는 것을 증명해달라"며 "민주당다운 가치로 이긴다는 것을 증명해달라"고 말했다. 또 "만약 경선이 끝나고 당에 혼란과 위기가 시작되면 우리는 민주당 역사의 죄인이 된다"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결단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불안하고 위험한 길로 가지 말고, 안전하고 검증된 길인 이낙연으로 가자"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게이트는 특권층의 불의와 위선의 종합판"이라고 지적하고, "지금의 불안과 위기를 청산과 개혁의 마지막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힘 후보는 손바닥에 '왕'자를 쓰고 민주당의 후보는 지라시로 협박하는 이 황당무계하고 무책임한 정치에 과연 어떤 국민들께서 마음 놓고 대한민국을 맡길 수 있겠느냐"면서 대장동 관련 의혹을 제기해온 이낙연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또 이낙연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을 겨냥, "혹시 '저 후보에게 불상사가 생기면 내 차지가 된다'며 네거티브 난장판을 만들고 있지 않으냐"며 "'결정적 제보'니 '구속 상황' 운운하며 당원들을 겁박하고 지지자들을 갈라치는 저급한 네거티브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국민이 분노하는 대장동 사태에 야당 쪽 연루자가 더 많은데 국민 절반 이상이 정권 교체를 원한다"며 "변해야 한다. 실사구시 중도 개혁 세력으로 거듭나야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경선 막바지까지 공방이 계속되자 송영길 대표는 정권 재창출을 위한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인사말에서 "누구든지 자신이 후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후보가) 결정이 되면 승복하는 민주주의 정신을 기초로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개척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