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년여간 산림 내 불법 벌채 피해면적 축구장 684개 규모

송고시간2021-10-10 12:58

댓글

김선교 "단속 건수 1천750건…경북이 피해 가장 커"

불법 벌채 단속 모습
불법 벌채 단속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 파괴의 주원인으로 지적되는 불법 벌채 행위가 최근 5년여간 1천750건 적발됐으며, 피해면적은 축구장 684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이 10일 산림청에서 받은 '최근 5년여간(2016∼2021.6월) 산림 내 불법 벌채 단속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불법 벌채 단속 건수는 2016년 336건에서 2017년 308건, 2018년 270건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2019년 271건, 지난해 352건, 올해 6월 기준 213건으로 다시 증가하며 5년여간 총 1천750건, 피해액은 56억3천361만원에 달했다.

최근 5년여간 산림 내 불법 벌채 단속현황
최근 5년여간 산림 내 불법 벌채 단속현황

[김선교 의원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5년여간 산림 내 불법 벌채 피해면적은 489ha로, 축구장(7천140㎡) 684개에 해당했다.

단속 건수는 경북이 266건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 244건, 전북 234건, 경기 184건 등 순이었다.

피해면적도 경북이 69.73ha로 가장 넓었으며, 경기 69.6ha, 전북 67.52ha, 강원 62.32ha, 충남 53.67ha, 전남 45.58ha, 충북 37.53ha 순이었다.

김 의원은 "불법 벌채 행위는 산림 파괴의 주원인으로, 개인의 이득을 위해 산림을 파괴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며 "관련 법률 개정 등을 통한 행위자 처벌 강화와 함께, 사전 예방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ye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