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농식품 전용 컨테이너 노선 호주로 확대…수출 지원 강화

송고시간2021-10-11 11:00

댓글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국산 농식품 수출에 부담 요인인 선적 공간 부족과 운임 상승 문제를 완화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부터 농식품 전용 선복(컨테이너) 노선을 미주뿐 아니라 호주 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에도 운영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HMM과 협약을 맺고 지난 7월부터 미주 노선 선박에 농식품 전용 선복 물량(월 200TEU)을 확보하고 이를 이용하는 수출업체에 물류비를 지원해왔다. 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를 가리킨다.

농식품 전용 선복 노선을 호주로 확대하기로 한 것은 수출업체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호주에 대한 농식품 수출은 연간 1억6천600만달러(약 2천억원) 규모로, 주요 품목은 버섯, 배, 김치 등이다.

호주에 대한 농식품 전용 선복은 월 36TEU 규모로, 호주 신선 농식품 선복 수요량의 80% 수준이다.

이 밖에도 농식품부는 하반기 수출이 집중되는 배와 포도 등 신선 농산물을 포함한 농식품 전체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수출 물류비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선박 운임에 대해서는 전 수출 품목에 걸쳐 7%의 수출 물류비가 추가 지원된다.

다만 운임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작은 동남아는 지원 비율이 5%이며 운임이 연초보다 감소한 일본과 중국 노선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항공 운임의 경우 전 품목을 대상으로 5%의 추가 물류비가 지원된다.

ljglor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