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U 떠나면 안돼"…폴란드 곳곳서 10만명 동시다발 시위

송고시간2021-10-11 08:35

댓글

정부 이어 헌재도 'EU 대립각'…시위대 "폴렉시트 안돼" 반발

폴란드의 유럽연합(EU) 탈퇴 우려에 거리로 나선 시민들
폴란드의 유럽연합(EU) 탈퇴 우려에 거리로 나선 시민들

(바르샤바 AF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 왕궁 앞에서 유럽연합(EU)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1.10.11. pual0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폴란드 헌법재판소가 유럽연합(EU)와 대립각을 세우는 결정을 내리자 이에 반발하는 시위대 10만명이 10일(현지시간) 거리로 나가 "EU를 떠나면 안된다"고 외쳤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10만여명이 모인 것을 포함해 곳곳에서 동시다발로 시위가 열렸다.

시위를 주최한 야권 지도자 도널드 터스크는 "여당인 법과정의당(PiS)이 유럽에서 폴란드의 미래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규탄했다.

주최 측은 이날 시위가 100여곳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시위대는 특히 영국의 EU 탈퇴인 '브렉시트'(Brexit)'를 빗댄 '폴렉시트'(Polexit·Poland에 Exit를 합친 말)가 현실이 돼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르샤바 시위에서 한 참가자는 "브렉시트이 현실이 될 것을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것처럼 폴란드에서도 똑같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는 폴란드 정부와 EU가 마찰을 빚어온 가운데 헌재가 정부를 지지하는 결정을 내리자 이에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촉발됐다.

폴란드 헌재는 지난 7일 자국에서는 EU 조약·결정보다 폴란드 헌법이 우위라는 결정을 내렸다.

PiS는 EU에서 탈퇴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극우 포퓰리즘 정부가 들어선 폴란드, 헝가리에서는 동성애자 인권, 사법권 독립 등을 놓고 EU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폴란드 국영방송인 TVP는 이날 시위를 "폴란드 헌법에 맞서는 시위"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