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하려면 공동주택 전력설비 개선해야"

송고시간2021-10-12 06:00

댓글

한국자동차연구원 산업동향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전동화 전환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려면 공동주택의 전력 설비 교체·증설 지원도 실질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파트 단지 내 전기차 충전소
아파트 단지 내 전기차 충전소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자동차연구원이 12일 공개한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는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통해 신축아파트의 충전기 의무설치 비율을 0.5%에서 5%로 상향하는 등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비율을 상향 조정했다.

이미 지어진 아파트는 2% 이상 규모로 전기차 충전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문제는 전력 설비가 노후화되거나 설계 용량이 부족한 공동주택이 많아 정전사고 우려가 증가한다는 점이다.

전체 공동주택 2만5천132개 단지 중 15년 이상된 주택은 약 56%인 1만3천995개 단지이며, 세대별 설계용량이 3kW 미만인 공동주택은 32%인 7천921개 단지에 달한다.

1990년대 시공된 아파트의 경우 당시 세대별 전력사용 설계용량이 가구당 적정용량은 1kW였으나 현재는 세대당 3∼5kW까지 늘어 정전사고 가능성이 커졌다.

실제 여름철을 중심으로 공동주택 내 정전사고가 종종 발생하면서 한전은 변압기 교체 지원 사업을 시행 중이다.

아파트 변압기 고장ㆍ사고(PG)
아파트 변압기 고장ㆍ사고(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보고서는 전기차의 주거용 전력 충전패턴이 주택용 전력 소비패턴과 유사해 퇴근 시간 이후의 주택용 전력 부하를 가중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아파트 주차관제시스템을 통해 계절·시간별 차량 입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여름과 가을에 차량 운행이 활발하고 오후 5시 이후에 차량 입고가 증가했다.

이 같은 차량 소유주의 생활 패턴은 전기차 비중 증가에 따라 오후 5시 이후 주거용 전기차 충전 전력 부하를 점증시킬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원활하게 확대하려면 전력 설비 개선 지원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다만 현시점에서는 공동주택 내 전기차와 내연기관차 차주가 공동으로 부담하는 전력설비 개선 비용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고 봤다.

현재 전기차 판매 비율이 급증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전체 자동차 대비 등록 비율은 1% 미만이기 때문이다.

장대석 선임연구원은 "노후 공동주택의 전력설비에 대한 종합조사를 하고 설비 개선의 긴급성 등을 고려한 우선 지원대상을 파악해야 한다"며 "지원 정책의 초점을 변압기, 차단기 등 개별 설비 중심에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실질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전체적인 '능력'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