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06일 만의 자유"…시드니 봉쇄령 해제 첫날

송고시간2021-10-11 17:23

댓글

음식점·체육관 등 재개장…"감염 늘어날 것" 경고도

시드니 속한 NSW주 신규 확진자 496명 속 '위드 코로나' 시도

11일 문을 연 호주 시드니의 한 카페
11일 문을 연 호주 시드니의 한 카페

[신화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호주 최대 도시 시드니에서 지난 6월 말부터 106일 간 시행된 봉쇄령이 11일 해제됐다.

호주가 '위드(with) 코로나' 시도에 나서면서 이날 시드니의 카페, 체육관, 음식점, 미용실 등이 다시 문을 열고 백신 접종을 완료한 손님을 맞이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시드니가 있는 뉴사우스웨일스(NSW)주는 지난주 백신 2차 접종률이 70%를 돌파하면서 이날부터 소매·요식업의 정상 영업을 허용하는 등 봉쇄 완화 1단계 시행에 나섰다.

일부 술집은 11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문을 열었으며 친구, 가족 단위의 손님들이 속속 모여 들었다.

도미닉 페로테 NSW 주지사는 기자들에게 "오늘은 자유의 날"이라고 선언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이 팬데믹에서 빠져나오는 데 앞장서고 있으나 도전이 될 것"이라며 봉쇄 해제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NSW주에서 16세 이상 인구의 2회 접종률은 74%에 달하지만, 인근 퀸즐랜드주에서는 52%로 더 낮다.

이날 NSW주의 신규 확진자는 496명으로 지난달 정점보다 크게 줄었으나 빅토리아주는 1천612명에 달한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시드니 주민들에게 "이 순간을 즐겨라"라며 "오늘은 많은 이가 고대해온 날이며 우리는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개장한 시드니의 한 소매점
재개장한 시드니의 한 소매점

[EPA 연합뉴스]

지난 3월 국경을 폐쇄한 호주는 오는 11월부터 접종을 완료한 시민들이 입출국을 자유롭게 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로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호주의 누적 확진자는 약 13만 명, 사망자는 1천448명이다.

CNN은 앞으로 NSW의 코로나19 관련 추이가 호주 전체에 중요할 뿐 아니라 확진자 '0'을 추구하는 아시아태평양의 '제로 코로나' 국가들도 시드니가 성공할 수 있을지 면밀히 주시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cheror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