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0세이브 목표 이룬 kt 김재윤 "남은 꿈은 한국시리즈 마무리"

송고시간2021-10-11 18:40

댓글
개인 첫 30세이브 달성한 kt 김재윤
개인 첫 30세이브 달성한 kt 김재윤

[촬영 신창용]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재윤(31·kt wiz)은 데뷔 첫 30세이브를 달성한 뒤 "올해 꼭 이루고 싶었던 기록이었다"며 감격했다.

김재윤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방문경기에 4-2로 앞선 9회말에 등판, 1이닝을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팀 승리를 지켰다.

kt는 이날 승리로 2.5경기 차이로 좁혀진 2위 LG와의 격차를 다시 3.5경기로 벌리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 투구로 김재윤은 개인 통산 첫 30세이브를 기록했다.

리그 정상급 마무리투수의 기준점이라고 할 수 있는 30세이브를 1, 2위 간 중요한 맞대결에서 거둬 김재윤의 기쁨은 더욱 컸다.

그는 "올 시즌 시작하면서 몇 가지 목표가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30세이브였다"며 "선후배 동료들이 잘 도와줘서 이룰 수 있었다"고 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 하나의 목표인 개인 통산 100세이브는 지난달 23일 수원 한화 이글스전에서 완성했다.

김재윤은 kt의 사실상 첫 마무리투수다. 창단 첫해였던 2015년 장시환이 잠시 마무리투수를 맡았지만 2016년부터는 김재윤이 kt의 뒷문을 책임졌다.

역투하는 김재윤
역투하는 김재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위와 비교해 세이브 개수는 좀처럼 쌓이지 않았다. 초창기 kt가 꼴찌를 맴돌았기 때문이다.

구원왕 레이스에서 명함을 내밀지 못했던 김재윤은 팀이 꼴찌권을 벗어난 지난 2년간 빠르게 세이브를 늘려갔다.

kt는 지난해 정규시즌에서 2위에 오르며 창단 첫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았다. 김재윤 21세이브로 팀의 첫 가을야구를 이끌었다.

정규시즌 1위를 달리며 창단 첫 우승을 바라보는 올해, 김재윤은 첫 30세이브를 수확하며 시즌 목표를 조기에 달성했다.

kt가 한국시리즈 직행을 눈앞에 둔 요즘, 김재윤은 한국시리즈에 등판하는 모습을 상상하는 일이 잦다.

올 시즌 마지막 목표인 그 꿈을 이루려면 불안의 시선을 떼어내는 게 필요하다. 김재윤은 강한 근성을 드러냈다.

그는 "아직은 부족하다. 꼭 주자 한 명씩 내보낸다"며 "오늘 경기에서도 볼넷을 줘서 감독님께서 불안하실 것 같다. 아직도 많이 미흡하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김재윤은 "한국시리즈 마무리를 내 손으로 하고 싶은 꿈이 있다"며 "혹시라도 나 말고 다른 투수 내보낼까 봐 걱정되기도 한다. 안정감을 줄 수 있게 던져야 할 것 같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